fomos

검색
> E-SPORTS > LOL

리그 오브 레전드, 2017시즌 앞두고 대규모 업데이트 공개

김기자2016-11-09 10:38


라이엇게임즈가 리그오브레전드(LoL) 2017시즌을 앞두고 대규모 업데이트 내용을 공개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매년 LoL 시즌 종료 후 '프리시즌(Pre-Season)' 기간에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플레이어들의 의견을 수렴해 왔다. 9일부터 시작되는 이번 프리시즌에는 주요 역할군의 챔피언 업데이트, 랭크 게임 사전 도입 및 클라이언트 시스템 개선이 진행된다. 특히 플레이어들이 요청해왔던 다양한 요소 및 기능이 추가되면서 더욱 나은 게임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먼저 암살자 역할군 챔피언들에 대한 대규모 업데이트가 진행된다. 순식간에 적을 해치울 수 있지만 높은 숙련도가 요구되는 암살자 역할군의 정체성을 뚜렷이 하고, 각 챔피언의 개성을 강화하면서 밸런스를 맞추기 위한 업데이트가 이뤄진다. 탈론, 카타리나, 르블랑, 렝가 등 다양한 챔피언이 각 챔피언의 특성과 장점이 강화되도록 보유 기술이 조정된다. 또한 암살자의 아이템과 은신 시스템에도 변화가 생겨 각 챔피언별 특성에 따른 다양한 전략·전술을 활용할 수 있다.
 
프리시즌 기간 중 신규 랭크 게임 시스템도 선을 보인다. 혼자나 2인, 3인 또는 5인의 플레이어가 팀을 구성하여 보다 조직적인 플레이가 가능한 '자유 랭크 게임'은 프리시즌 시작일인 9일부터 가능하며, '개인/2인 랭크 게임'은 6.22 패치 이후 약 일주일 뒤에 적용될 예정이다. 새롭게 시작되는 랭크 게임 모드는 플레이어가 원하는 포지션에 배정될 확률을 높이고 게임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향후 업데이트를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2016시즌 동안 중지됐던 개인/2인 랭크 게임의 빠른 재도입 소식에 많은 플레이어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LoL 클라이언트 및 시스템 역시 대대적인 개선 작업이 이루어진다. 이번 프리시즌에는 모든 플레이어가 인터페이스 및 기능 측면에서 개선된 클라이언트를 오픈 베타 테스트로 이용할 수 있다. 신규 클라이언트에서는 플레이어들이 지속적으로 요청해 온 '리플레이' 기능이 도입되며 이후 '전투 훈련' 모드도 도입될 예정이다. 리플레이 기능을 사용하면 자신이 플레이한 게임 영상을 내려받고 하이라이트 장면을 편집할 수 있다. 전투 훈련 모드에서는 챔피언의 골드, 레벨, 스킬 재사용 대기시간 등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어 스킬 사용을 연습하거나, 새로운 플레이를 훈련해볼 수 있다.
 
라이엇 게임즈는 이외에도 정글 지역에 다양한 효과를 주는 '식물' 오브젝트를 도입하고 플레이 시 챔피언을 강화시키는 '특성'에도 변화를 줄 예정이며, 팀 플레이를 위한 신규 아이템도 추가할 계획이다.
 
박준규 라이엇 게임즈 퍼블리싱 총괄이사는 "프리시즌을 통해 그간의 플레이어 분들의 요청을 수용하고 더욱 즐겁게 LoL을 플레이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프리시즌 중 LoL을 즐겨보시고, 더 나은 게임 경험을 위한 많은 의견을 남겨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스포츠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