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LOL

[롤드컵] 우승으로 성공 증명한 SKT의 듀크-블랭크 영입

박상진2016-10-30 14:25



SKT의 롤드컵 우승으로 이번 시즌 합류한 '듀크' 이호성과 '블랭크' 강선구 역시 첫 롤드컵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2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6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에서 이호성과 강선구의 SK텔레콤 T1이 삼성 갤럭시를 격파하고 승리, 우승을 차지했다.

작년 sKT 롤드컵 우승이후 당시 탑 라이너였던 '마린' 장경환과 '이지훈' 이지훈, 그리고 '톰' 임재현이 팀을 떠났다. SKT는 이 자리에 이호성과 강선구를 영입하며 2016 시즌을 준비했다.

이호성과 강선구 모두 리그를 지배하는 레벨의 선수는 아니었다. 그러나 이호성은 화려하지 않지만 든든하게 탑을 지켰다. 강선구는 시즌 내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지만, 그래도 '벵기' 배성웅이 부진했던 시기 정글에서 버티는 모습을 보였다. 만약 SKT가 대체 정글러가 없었다면 배성웅이 부진한 가운데 계속 출전해야 했다. 하지만 강선구가 버티는 사이 배성웅은 휴식과 경기력 점검을 가질 시간을 얻었다.

SKT의 안목은 롤드컵에서 빛을 발했다. 롤드컵 이전 패치로 탑 메타가 바뀌며 캐리형 탑 라이너보다 탱커형 탑 라이너가 유리해진 것. 이 패치가 이호성에게 힘을 더해준 것. 강선구 역시 롤드컵 8강에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자크로 자신의 존재감을 알린 강선구는 4강 2경기 2-3세트에서 팀은 패했지만, 계속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결승 4세트에서도 출전해 패했지만, 배성웅이 재정비할 시간을 벌 수 있었다.

SKT의 이번 시즌 과정은 분명 힘들었다. 새로 영입한 선수들도 자리잡기 힘들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빛난 이호성과 강선구 덕에 SKT는 위기 상황에서 벗어나 다시 도약할 수 있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공식 플리커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