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경기뉴스

[롤드컵]SK텔레콤, 시작과 끝 '페이커' 이상혁의 라이즈 하드 캐리

손창식2016-10-30 10:24


SK텔레콤이 한국 시각으로 30일, 미국 LA에 위치한 스테이스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6 리그오브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 2세트에 나서 삼성을 누르고, 2:0으로 달아났다.

탑과 미드에서 모두 앞선 삼성이 좋은 흐름을 보였다. 퍼스트 블러드 역시 삼성이 가져갔고, SK텔레콤은 '페이커' 이상혁의 라이즈가 기발한 전진 궁극기로 '코어장전' 조용인의 카르마를 잡았다.
 
이후 이상혁의 라이즈가 가는 곳마다 킬이 발생했고, 삼성은 바텀 4인 다이브 공격을 감행했음에도 불구하고 2킬씩 나눠 가지는데 그쳤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삼성은 '룰러' 박재혁이 '뱅' 배준식과 맞대결을 펼쳤으나, 오히려 킬을 헌납했다. 그사이 '큐베' 이성진의 케넨마저 갱킹을 당하고 말았다.
 
어느덧 킬 스코어는 9대 3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SK텔레콤은 라이즈의 손 끝에서 킬을 쓸어 담기 시작했고, 삼성은 그저 당하기 바빴다.
 
삼성의 유일한 희망인 대지의 드래곤 2스택이 장점을 발휘할 타이밍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SK텔레콤은 압도적인 힘으로 에이스를 띄우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 2016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
◆ 삼성 0 vs 2 SK텔레콤
1세트 삼성 패 vs 승 SK텔레콤
2세트 삼성 패 vs 승 SK텔레콤
 
* 사진 출처=라이엇 플리커
 
손창식 기자 saf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스포츠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