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LOL

[캡틴잭의 롤드컵 리뷰] 챔피언으로 읽어보는 롤드컵 메타

박상진2016-10-19 01:08



(포모스에서는 롤드컵 기간 '캡틴잭' 강형우 해설의 롤드컵 리뷰를 게재합니다.)

2016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경기에서 현재 메타에서 강한 챔피언을 어떻게 나눠 가져가서 어떻게 조합하느냐가 승패에 큰 영향을 끼쳤다. 롤드컵 이전 진행된 패치에서 포탑 선취점이 도입되며 라인 스왑이 아닌 맞대결 구도로 흘러갔고, 어떻게든 라인전 단계에서 상대를 제압하는 게 중요해진 것.

이번 롤드컵 메타를 대표하는 챔피언은 바로 케이틀린이다. 긴 사거리와 스킬, 그리고 덫을 가진 케이틀린은 바텀 라인전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이며 원거리 딜러에게 사랑받고 있다. 케이틀린을 상대하기 위해 나오는 챔피언이 바로 진과 이즈리얼. 사거리가 긴 스킬로 상대에게 밀리지 않겠다는 전략이다. 베인처럼 사거리가 짧은 챔피언으로 라인전을 강하게 갈 수 없는 시대다. 더 많이 맞추고, 더 적게 맞는 쪽이 포탑 선취점을 얻어 스노우볼을 굴릴 수 있다.

이런 이유로 근접 서포터가 아닌 카르마나 자이라 같은 견제형 서포터가 바텀에 등장했다. 이들 역시 상대 서포터와 기싸움을 하고, 원거리 딜러의 체력을 조금이라도 더 깎는 게 목적이다. 이번 8강 경기에서도 바텀 조합의 대세는 케이틀린과 진, 이즈리얼에 자이라와 카르마, 혹은 나미가 주를 이뤘다. 
 


아우렐리온 솔 역시 이번 롤드컵 메타에서 주목받는 챔피언이다. 라인전이 강요되는 이상 빠른 로밍으로 갱킹을 돕거나, 아군 지원을 가야 한다. 이런 점에서 로밍에 특화된 미드 챔피언인 아우렐리온 솔은 이번 롤드컵에서 중요한 키 챔피언으로 떠올랐다. 로밍 능력이 좋은 데다가 라인전에서도 크게 불리하지 않은 챔피언이 아우렐레온 솔이다. 얼핏 보면 트위스티드 페이트와 비슷하지만, 아우렐리온 솔의 성장 기대치나 캐리력이 트위스티드 페이트보다 낫기에 이번 대회의 핵심 픽이 된 것.

아우렐리온 솔의 로밍을 따라가기 위해 이번 롤드컵에서 등장한 챔피언이 라이즈고, 아우렐리온 솔이 로밍을 떠나지 못하도록 강하게 라인을 압박하는 챔피언이 신드라와 카시오페아다. 바텀 라인에 비해 미드 라인은 상대와 밴픽 단계에서 수 싸움이 필요해졌다.
 


라인전이 중요하다보니 정글러 역시 다른 라인에 얼마나 잘 개입할 수 있는지가 중요해졌다. 갱킹을 시도했을 때 무조건 성과를 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상대 정글과 격차가 벌어져 결국에 스노우볼을 제대로 굴릴 수 없다. 그래서 등장한 챔피언이 올라프와 리 신이다. 이 둘은 라인 갱킹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인다. 이를 막는 데 필요한 근접 서포터는 지금 메타에서 등장하기 힘들다. 

작년 롤드컵에 비해 위상이 달라진 포지션이 있다면 탑 라인이다. 이번 롤드컵에서 탑 라인은 애매한 위치에 있다. 확실한 탱커도, 딜러도 아닌 포지션이다. 탑 라인에서 주로 등장한 챔피언은 나르와 럼블, 제이스, 케넨이다. 라인전을 압도하지는 않지만, 어느정도 버티며 교전에서 궁극기로 아군 딜러가 활약할 수 있게 만드는 챔피언이 이번 롤드컵 탑 라인을 주도했다. 

16개팀이 참가한 이번 롤드컵도 이제 네 팀만이 남았다. 하위 라운드에서는 변칙적인 픽으로 효과를 거둘 수 있었지만, 경기가 거듭될수록 라인별 대세 챔피언이 협곡을 누볐다. 과연 4강과 결승에서 새로운 픽이 등장할지, 아니면 비슷한 밴픽 구도에서 선수들의 피지컬이 극대화될지 여부를 지켜보는 것도 이번 롤드컵의 재미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공식 플리커
글=강형우 스포티비 게임즈 해설
정리=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