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인터뷰

[롤챔스]승리 주역 ‘비욘드’ 김규석, “되겠다 싶어 바론으로 달렸다”

최민숙2016-06-20 22:11


‘비욘드’ 김규석이 역갱킹과 오브젝트 싸움에 강한 면모를 보이며 킬 관여율 100%를 기록, MVP의 승리를 이끌었다.

MVP가 20일,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6 코카콜라 제로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이하 롤챔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 5주차 1경기에 출전해 진에어를 2:0으로 제압하고 6위로 순위 상승을 이뤘다. 반대로 진에어는 이번 경기 승리 시 롤챔스 단독 1위에 오를 수 있었지만, 완패로 무너지면서 3위로 떨어졌다.
 
김규석은 “연습 결과가 대회에서 나타나 뿌듯하다. 그러나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한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니달리는 선호하고 승률이 좋은 챔피언이라 2세트에서 선픽했다며, “하나 정도 준비하고 있는 챔피언이 있다”고 공개했다.
 
MVP 승리에 결정적 장면이었던 2세트 바론 오더 역시 김규석의 판단이었다. 그는 “상대 챔피언의 위치를 보고 지체없이 바론으로 뛰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규석은 “CJ전을 비롯해 남은 경기들을 이겨서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고 싶다”고 목표를 전했다.

강남 | 최민숙 기자 minimax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