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스타크래프트2

스타리그 챌린지 3주차…이병렬, 김준혁 ‘저그 자존심’ 세울까

김기자2016-06-15 11:12


스포티비 게임즈의 방송 제작 및 사업을 전담하는 라우드커뮤니케이션즈(대표 이재명)는 15일 스타크래프트 II: 공허의 유산으로 진행되는 스타크래프트2 스타리그 2016 시즌2 (이하 스타리그 2016 시즌2) 챌린지 24강 3주차 경기가 오는 16일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주 경기에는 한이석(afreeca Freecs_aLive), 변현우(ByuN), 정지훈(kt roslter_JJAKJI) 등 세 명의 테란과 김준혁(SK telecom T1_Impact), 이병렬(Jin Air Greenwings_Rogue), 백동준(SAMSUNG GALAXY_Dear) 등 각각 저그, 프로토스가 골고루 출전한다.
 
현재까지 시드권자 4명을 포함해 스타리그 본선에 진출한 선수는 총 10명으로 이중 가장 약세가 두드러진 종족은 저그다. 시드권자 박령우(SK telecom T1_Dark)와 강민수(SAMSUNG GALAXY_Sloar)를 제외하면 챌린지 리그에 생존한 저그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 이병렬과 김준혁이 경기에 나서는 만큼 두 사람이 16강 본선에 진출해 저그의 자존심을 세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시즌부터 다시 도입된 챌린지 리그는 6인이 1조로 구성된 4개조가 단판으로 조별 풀 리그를 두 번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하루에 총 30경기가 열린다. 이를 위해 오후 1시, 6시로 라운드를 나눠 각각 15경기씩 진행되며 이 중 상위 3명이 본선 16강에 진출한다.
 
지난 9일 열린 챌린지 2주차에는 스타리그 우승자 김도우(SK telecom T1_Classic)를 비롯해 최성일(kt rolster_Trust), 고병재(MVP Chickenmaru_CuMiho) 등 실력파 선수 세 명이 16강 대진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김유진은 재경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최성일에게 아쉽게 패배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스타크래프트2 스타리그 2016 시즌2는 e스포츠 전문 온라인 채널인 eSportsTV (http://www.e-sportstv.net)를 통해 전 경기 시청이 가능하다. 또한 온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네이버 e스포츠(http://sports.news.naver.com/esports/index.nhn), 유튜브(https://www.youtube.com/ESportsTV)로도 시청할 수 있다.

김용우 기자 kenz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