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LOL

[롤챔스]똘똘 뭉친 진에어, 안정적인 운영으로 CJ 격파

손창식2016-06-10 17:58


진에어가 10일, 서울 OGN e스타디움 열린 코카콜라 제로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이하 롤챔스) 코리아 서머 2016 1라운드 3주차 6경기 1세트에 나서 CJ를 꺾고 선취점을 올렸다.
 
두 팀은 10분이 넘도록 별다른 교전 없이 CS 수급에 집중했다. CJ는 ‘매드라이프’ 홍민기 브라움을 앞세워 ‘체이’ 최선호의 카르마를 한차례 노려봤을 뿐, 적극적으로 공격하지 않았다. 진에어 역시 싸움을 피하며 화염의 드래곤을 가져가는데 만족했다.
 
두 번째 화염의 드래곤이 등장한 타이밍에 첫 킬이 발생했다. 15분경 CJ는 ‘크레이머’ 하종훈의 시비르가 ‘파일럿’ 나우형의 이즈리얼을 잡았고, 진에어는 화염의 드래곤 2스택을 쌓는데 성공하면서 ‘하루’ 강민승의 킨드레드에게 데스를 안겼다.
 
이후 CJ는 재차 이즈리얼을 제압하면서 킬을 추가했다. 그리고 ‘윙드’ 박태진의 렉사이까지 끊으며 성과를 올렸다. 이에 진에어는 상대가 다수의 스킬을 사용한 틈을 타 미드 1차 포탑을 철거했다.
 
경기 중반 CJ가 킬 스코어에서 3대 1로 근소하게 앞섰고, 진에어는 2화염의 드래곤과 1바다의 드래곤 버프를 축적했다. 이때 미드에서 정면 한타가 벌어지면서 급격하게 진에어쪽으로 승기가 기울었다. 진에어는 렉사이가 먼저 전사했으나, 에코와 블라디미르가 적절하게 어그로를 끌면서 끝까지 살아남아 킬을 쓸어 담았다.
 
그대로 바론 사냥을 끝마친 진에어는 탑과 바텀을 동시에 공략하면서 서서히 글로벌 골드 차이를 벌렸다. CJ가 끝까지 저항했음에도 불구하고 진에어는 손쉽게 외곽 포탑을 모두 벗겨내면서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불리한 상황 속에서 CJ는 과감하게 전진을 택했고, 진에어는 ‘트레이스’ 여창동의 에코가 상대 바텀 억제기를 파괴했다. 결국 전진을 택한 CJ의 작전은 악수로 작용되면서 진에어는 자신들이 유리한 타이밍에 싸움을 걸어 승리를 확정 지었다.
 

▶ 코카콜라 제로 롤챔스 서머 2016 1R 3주차 6경기
◆ CJ 0 vs 1 진에어
1세트 CJ 패 vs 승 진에어
 
상암 | 손창식 기자 saf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