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라디오스타'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 입담도 국가대표

2018-07-11 23:59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라디오스타'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가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 스타'에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까방권(까임 방지권) 획득의 주인공인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 네 명의 2018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현우는 자신을 '한국의 데헤아'라고 말하며 자신감 넘치게 소개했다. 이어 MC들은 월드컵 후 근황에 대해 물으면서 '하이라이트 영상'에 대해 언급했고, 이에 조현우는 "사실 많이 봤다. 러시아에서도 봤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용은 자신을 소개하면서 "모든 것을 바치고 왔다"며 경기 중에 급소를 맞은 것을 먼저 언급했다. 이후 김구라는 이용에게 "급소는 괜찮으냐"고 물었고, 이용은 "튼튼합니다"라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줬다. 

또 김영원은 자신을 "국민 욕받이에서 히어로가 됐다"며 독일전에서 첫 골을 넣은 것을 재치넘치게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이승우는 "대표팀에서 분위기 메이커를 맡고 있고, '라스'에서도 분위기 메이커를 해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에 MC 김구라는 "이천수 선수의 냄새가 난다. 좋은 것만 닮아야한다"고 말했고, 이승우 역시 "이천수 선수가 저를 굉장히 좋아해주신다"고 말했다. 



특히 조현우는 월드컵 후 20개가 넘는 광고가 들어오고 있다고. 이에 조현우는 "많이 관심을 보여주고 계신데 아직은 고민 중이다. 상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리고 조현우는 "저는 골을 막았을 때보다 골을 막은 후에 상대 선수들의 아쉬워하는 표정을 보면 힘이 생긴다"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김영권은 독일전에서 골을 넣었던 순간을 떠올렸다. 김영권은 "독일전 당시에 공이 저한테까지 올 것이라고는 생각을 못했었다. 공을 보고 '이게 웬 떡이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골을 넣고 세리모니를 하면서 부심쪽으로 갔는데 '오프사이트' 깃발을 들고 있더라. 저는 오프사이드가 아니란 확신이 있었어서 '지금 그대로 때려도 되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급소를 강타 당해 많은 화제를 모았던 이용도 아찔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MC들의 걱정에 "튼튼하다"고 말한 이용은 "사실 자존심이 상했다. 공이 급소를 맞았는데 공이 안 터지더라"며 상상도 못한 대답을 내놓으면 자기 자랑(?)을 해 폭소케했다. 이어 이용은 "사실 급소를 맞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저도 제가 겪어본 것 중에 역대 최강이었다. 정말 정확하게 강하게 맞았다"고 덧붙였다. 

이승우는 대표팀 속 '뽀시래기'의 매력을 보여줬다. 이승우는 형들의 토크에 딴지를 걸며 장난을 치기도 하고, 이번 월드컵에서 경기를 많이 뛰어보지 못한 것에 대해 "몸만 풀다가 돌아왔다"고 말하며 웃음을 줬다. 또 이승우는 월드컵 후에 시차적응에 대해 말하면서 "클럽에서 신나게 새벽2시까지 놀다가 들어가서 자면 딱이다"고 솔직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이날 네 사람은 가석없고 꾸밈없는 입담으로 의외의 예능감을 뽐내면서 방송내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화재의 아이콘 BMW 520d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멤버만봐도 혈압 터질것같은 SBS 워마드 토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사망사고 일으킨 보복 운전자의 최후.gif

가난한 주제에 감히 돈까스를 먹어?

택시기사 범죄자 만드는 "그 성별"

대체 복무제 초안.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