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마이 리틀 뉴스데스크…왕종명·이재은 출연 11일 첫 방송

2018-07-11 16:5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앵커 교체와 함께 뉴스개편을 앞둔 MBC가 방송 뉴스 사상 처음으로 인터넷 방송을 통해 뉴스 아이템 선정에 시청자를 직접 참여시킨다.

MBC가 11일 인터넷에서 첫 방송을 시작하는 ‘마이 리틀 뉴스데스크’는 인기리에 방영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뉴스 버전이다. 
 
매일 오후 5시 MBC 보도국 김경호, 임경아 기자가 진행하는 인터넷방송에서는 실시간 채팅과 인터넷 투표 등을 통해 시청자가 뉴스데스크에 보도할 기사들을 직접 선정한다. 여기에서 선정된 기사들은 당일 저녁 뉴스데스크의 ‘리틀 마이 뉴스데스크’ 코너를 통해 심층적으로 다뤄진다.
 
시청자가 직접 고른 기사들은 시청자 반응에 따라 ‘오늘의 화나요’, ‘오늘의 슬퍼요’, ‘오늘의 좋아요’로 분류한다. 시청자들의 의견을 그대로 담아 뉴스데스크에 보도한다. 기존 뉴스에서 잘 다뤄지지 않는 미담 기사들을 적극 발굴해 보도한다는 계획이다. 
 
인터넷 방송에서는 당일 발생한 주요 뉴스들과 어려운 기사들의 배경과 맥락을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시청자 눈높이에 맞춰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시청자 질문에 대해서는 실시간으로 담당 취재 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자세한 내용을 있는 그대로 전해준다.
 
16일 본방송을 앞두고 오늘(11일)부터 프리뷰 방송을 시작한다. 12일에는 뉴스데스크 새 메인 앵커인 왕종명 기자가, 13일에는 이재은 아나운서가 초대 손님으로 출연한다. 뉴스와 방송의 뒷이야기를 전해주고, 시청자와 함께 기사 선정에 참여한다.

MBC 뉴스 계정을 통해 생방송 되는 인터넷 방송은 ‘트위터’와 ‘유튜브’에 ‘MBC뉴스’를 검색하면 참여할 수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So Hot-! TALK

화재의 아이콘 BMW 520d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멤버만봐도 혈압 터질것같은 SBS 워마드 토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사망사고 일으킨 보복 운전자의 최후.gif

가난한 주제에 감히 돈까스를 먹어?

택시기사 범죄자 만드는 "그 성별"

대체 복무제 초안.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