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팀이 헌납한 10개의 무상 출루, 실점으로 돌아오다

2018-05-16 22:10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양 팀 모두 찜찜함이 남은, 깔끔하지 못한 경기였다. KIA 타이거즈와 넥센 히어로즈가 볼넷으로 위기를 자초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KIA는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시즌 팀간 5차전에서 끝내기 홈런을 허용, 7-8로 패했다.

이날 KIA 마운드는 넥센 타선에게 도합 7점을 내줬고 이는 전부 3회 한 이닝에 나왔다. 2회까지 1피안타로 호투하던 선발 한승혁이 3회 급작스럽게 제구가 흔들린 점이 원인이었다.

한승혁은 3회 선두타자 김혜성을 볼넷으로 출루시켰다. 뒤이어 김혜성이 도루로 2루를 점했고, 박동원마저 볼넷으로 1루에 나섰다. 무상 진루를 두번 허용한 후 김규민, 이택근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KIA는 빠르게 마운드를 교체하며 추가 실점은 내주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뒤이어 등판한 이민우도 제구가 잡히지 않는건 마찬가지였다. 2볼 상황에서 초이스를 상대한 이민우는 결국 볼넷을 내줬다. 장영석마저 1루로 걸어보내며 밀어내기 실점을 허용했다. 박동원에게 또 한번 볼넷을 내준 후 투수는 심동섭으로 바뀌었고, 심동섭 역시 김규민에게 밀어내기를 허용했다.

볼넷으로 위기를 자초한 점은 넥센도 마찬가지였다. 6점 차 리드를 잡고 있던 6회, 바뀐 투수 김성민은 안치홍에게 볼넷을 내준 후 최형우에게 안타를 맞았다. 그리고 나지완에게 다시 볼넷을 내줘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결국 이범호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으며 KIA에게 추격을 허용했다. 7회에도 김주찬에게 볼넷을 내주며 만루가 됐고, 결국 다시 이범호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7-7 동점까지 내줬다.

결국 이날 KIA 마운드는 7개의 볼넷을, 넥센 마운드는 3개의 볼넷을 허용했다. 손쉽게 상대 팀에게 1루를 헌납하며 양 팀은 많은 투수 소모와 더불어 힘겨운 경기를 펼쳐야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방송에서 써먹기 참 좋은 어그로 甲 소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LOL] 5년간 정점에 있는 유일한 서포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1년동안 같은 여자 귀신을 계속 본 안재모

같은팀 멤버까지 기죽게 만드는 모모의 가슴 크기

독일한테 기증받은 베를린장벽에 낙서한 사람 근황

캠 까면 실물 괜찮을거같은 트위치 노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