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수액·1위·섹시"…엔플라잉, 팬♥으로 초고속 컴백

2018-05-16 17:02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밴드 엔플라잉이 팬사랑과 함께 초고속으로 컴백했다. 

1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엔플라잉의 네 번째 미니앨범 'HOW ARE YOU?'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1월 초 발매한 '뜨거운 감자'이후 4개월 만에 돌아온 엔플라잉은 유쾌한 에너지를 넘어 보다 서정적인 얼터너티브 록으로 자신들의 성장을 알렸다. 

이번 신곡 'HOW R U TODAY'는 헤어진 연인에게 보내는 쓸쓸한 메시지를 담았다. 보다 성숙해진 엔플라잉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FNC프로듀서 김창락과 작곡가 김수빈, 조세희의 합작품이다. 슬픔에 잠긴 다섯 남자의 강한 에너지와 서정적인 감성을 드러낸다.

 권광진은 "이별노래인데 헤어진 연인에게 '잘 지내나요'라고 묻는 곡이다. 이별 노래라고 꼭 슬프거나 서정적이지만도 않고 엔플라잉만의 라이브적 사운드도 더했다"고 밝혔다. 김재현은 "서정 그리고 섹시 콘셉트다. '뜨거운 감자' 콘서트 때 팬분들에게 설문조사를 했었다. 다음에 어떤 콘셉트를 할까 물어보니 서정섹시에 대해 하더라. 팬들과 함께 이 앨범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얘네 이렇게 훈훈한 아이들이었어?' 하고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차훈은 "멤버들이 4kg이상 감량했다. 섹시를 표현하기 위해 날렵한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체중감량을 했다"며 "나와 이승협은 엔플라잉 안에서는 파격적으로 헤어 컬러체인지를 했다. 나와 유회승은 살면서 처음으로 컬러렌즈도 껴봤다. 비주얼적으로도 변화를 줘보고자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승협은 "제주도에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할 때 돼지고기를 뒷풀이로 먹는데 돼지고기인 줄 모르고 간단히 먹는 줄 알았는데 돼지고기를 앞에 두고 그 집을 뛰쳐 나왔다. 그러고나서 다 찍고 거울을 보니까 정말 섹시하더라"고 흡족해했다.  

이외에도 엑소 'Lotto', 에프엑스 '4 Walls'를 만든 미국 히트 작곡가진과 이홍기의 '눈치 없이'를 만든 스티븐 리가 의기투합한 'UP ALL NIGHT'을 비롯해 엔플라잉의 에너지가 느껴지는 '팔불출', 스쿨 밴드 느낌의 경쾌한 펑크록 'ANYWAY', 강렬한 일렉기타가 돋보이는 '너 없는 난' 등이 수록됐다. 

4개월 만에 진행된 초고속 컴백에는 이유가 있었다. '팬'들을 위해서다. 이승협은 "팬들과 대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고 팬들을 외롭게 하고 싶지 않아서 초고속으로 컴백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광진은 "4개월동안 엄청나게 노력했다. 회사 내에서 링거를 맞고 연습하는 친구들이라고 하더라. 하루에 밤새도록 연습도 했고 링거맞고 운동도 했다"며 "번 앨범을 통해서 많은 걸 얻어내려고 노력했다"며 실제로 팔의 링거 자국을 보여주기도 했다. 서정섹시라는 콘셉트도 라이브 공연 후 팬들 설문조사에서 호응을 받았던 것.  

유회승은 "매사에 사소한 것도 절실하고 사소하게 합주를 할 때도 정말 대충대충 하지 않기 위해서 몸관리도 열심히 하고 그래서 링거를 맞았던 것 같다. 그런 잘하고 싶은 마음이 너무 커서 자주자주 수액을 맞을 때도 있는데 그렇다보니 매니저님이 수액요정이라고 부르시기도 한다"며 "수액요정이 싫지가 않더라. 우리를 기다려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기대를 많이 하실거라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차훈도 "무대 하나하나가 소중해서 링거를 맞아가며 팬분들의 기다림을 줄여드리기 위해 연습을 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권광진은 "이번 앨범에 3주년이 같이 겹쳐있는데 그걸 기다려준 팬분들을 생각하니 간절함이 컸다. 어떤걸 하나 하더라도 놓치거나 게을리하거나 안한 것 없이 미치도록 준비했던 것 같다. 더 열심히 하겠다. 

이번 앨범의 목표는 '1위'다. 김재현은 "우리도 음악방송 1위 등 욕심이 있다.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고 싶은데 1위를 한다면 오늘 내가 듣기로 '데드풀2'이 개봉했다고 들었다. 우리 비주얼이 업그레이드 돼서 만찢남 밴드라고 하고 있다"며 "그래서 된다면 그런 '데드풀2'이나 히어로 캐릭터로 코스프레를 해서 보여드리면 좋을 거 같다. 순정만화 캐릭터나 웹툰 캐릭터도 괜찮을 거 같다. 멤버별로 분장해서 모습을 보여드려도 재밌을 것 같다"고 공약을 밝혔다. 

이승협은 "음악방송 1위가 목표고 1위하면 라이브 세계투어 해보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유회승도 "음원차트 상위권 성적이나 음악방송 1위 하고 싶은데 다른 이유 보다는 라이브 공연을 진짜 좋아한다. 공연 투어하고 그런 걸 갈망해서 1위를 하고 조금 더 많이 우리 노래를 알아주시면 라이브 공연을 할 때 더 많은 분들이 뛰어놀 수 있을 것 같아서다"라고 덧붙였다. 

유쾌한 에너지가 돋보이는 쾌남에서 팬들이 원하는 서정 섹시로 돌아온 '수액요정' 엔플라잉이 그들의 목표대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엔플라잉은 16일 오후 6시 'HOW ARE YOU?'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So Hot-! TALK

2018년 가장 추했던 연예인 best는 누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남녀 호불호 극명히 갈리는 돈까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2018 올해의 걸그룹 멤버 30인

군대는 무조건 안가야 되는이유

프로듀스 역대 시즌 통틀어 비쥬얼 원톱

망할줄 알았던 가브리엘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