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이슈] 오달수, '미투' 폭로 후 드러난 건강 악화 근황…"입원 후 퇴원"

2018-05-16 08:3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미투 가해자로 지목됐던 배우 오달수가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었다는 근황이 전해졌다.

논란 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칩거 중이었던 오달수는 최근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고, 이후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오달수 측은 "입원 후 퇴원한 상황이다. 다시 (고향인) 부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다"라고 현재의 상황을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일간스포츠를 통해 오달수의 근황이 공개됐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오달수의 한 지인은 "오달수가 미투 폭로 이후 극심한 스트레스로 부산 집에서 칩거 중이다. 술에 의지하며 지내다 최근 입원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가족들이 오달수 옆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앞서 오달수는 지난 2월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바 있다. 이후 JTBC '뉴스룸'을 통해 익명의 A씨와 연극배우 엄지영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결국 오달수는 출연 예정이던 tvN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했고, 촬영을 마쳤던 영화 '신과함께2'에서는 통편집이 결정됐다.

이후 오달수는 논란에 대해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고 사과했지만,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한 바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1편만큼은 최고의 영화로 인정할수밖에 없는 영화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100년 전 살던 사람들이 예측한 현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존재 자체가 명품인 여아이돌

KFC 신메뉴 오븐치킨.jpg

공부는 정말 재능일까? feat.1만시간의 법칙

노래하는코트 염보성 디스 논란 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