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이닝 노히트' 롯데 듀브론트 "2회부터 내 공을 보여준 것 같다"

2018-03-13 16:15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새로운 외국인 투수 펠릭스 듀브론트가 첫 사직 야구장 경험에 만족을 표했다.

롯데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시범경기 LG를 상대로 3-4로 패했다. 비록 경기를 뒤집지 못했지만, 듀브론트는 4회까지 안타를 내주지 않고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안정적으로 땅볼을 유도하며 LG 타선을 묶었다.

경기 후 듀브론트는 "사직 야구장이 홈 구장이라는 점이 매우 마음에 든다. 남은 기간 동안 더 적응해야 할 부분이 있겠지만, 여러면에서 만족스럽다"고 평했다.

경기에 대해서는 "오늘 1회는 아쉬웠다. 김현수에게 사구를 맞췄고, 박용택에게도 볼넷을 줬다. 하지만 더 좋은 공을 던질 수 있다고 믿었다"라며 "2회부터 내가 가진 공을 보여준 것 같다. 시즌 때는 계속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So Hot-! TALK

2018년 가장 추했던 연예인 best는 누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남녀 호불호 극명히 갈리는 돈까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2018 올해의 걸그룹 멤버 30인

군대는 무조건 안가야 되는이유

프로듀스 역대 시즌 통틀어 비쥬얼 원톱

망할줄 알았던 가브리엘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