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날부터 눈길 모은 양창섭-강백호 '루키 맞대결'

2018-03-13 15:46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시범경기 첫 날부터 고졸 신인들의 맞대결이 눈길을 모았다. 삼성 라이온즈 투수 양창섭과 kt 위즈 타자 강백호의 대결, 결과는 양창섭의 판정승이었다.

1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과 kt의 시범경기가 열렸다. 이날 kt가 선발투수 고영표의 호투에 힘입어 삼성을 3-2로 꺾고 시범경기 첫 승을 올렸다.

강백호와 양창섭은 지난해 열린 2018 신인 2차드래프트에서 나란히 1라운드 전체 1순위, 전체 2순위로 각각 kt, 삼성의 유니폼을 입었다. 그리고 이날 양창섭이 선발투수로 등판, 강백호는 좌익수 및 7번타자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면서 프로 무대에서의 두 선수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그리고 삼성이 1-0으로 앞서있는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강백호가 타석에 들어섰다. 초구 커브를 던진 양창섭은 변화구 위주로 강백호를 상대했다. 강백호도 쉽게 당하지 않으면서 풀카운트까지 끌고 갔다. 하지만 2루수 땅볼이 되면서 양창섭이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두 번째 타석은 1-1 동점이던 4회 무사 1루 상황. 강백호는 양창섭의 3구를 받아쳐 빠르게 타구를 날렸으나 유격수 김상수의 호수비가 나오면서 직선타로 물나야 했다. 이후 양창섭이 5회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더 이상의 맞대결은 없었다.

결과를 떠나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하는 씩씩한 신인들의 모습이었다. 양창섭은 볼넷이 4개가 나왔지만 4이닝을 1실점으로 묶으며 1군 타자들을 상대로 안정적인 피칭을 했다. 속구 최고 구속은 146km/h가 나왔다. 강백호 역시 고의사구에 가까운 볼넷으로 첫 출루를 하는 머쓱한 장면이 나왔지만 땅볼로 타점을 올리는 등 주눅들지 않고 제 몫을 해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수원,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돈 벌어오는 기계 조영구 근황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사람들에게 많이 왜곡되어진것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일본의 인기 남성 호스트들

버거킹 알바가 알려주는 버거킹 꿀팁

맥심 화보 촬영중인 신재은.gif

중국 정부가 고치려고 애쓰지만 안 고쳐지는 여름 습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