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표 호투' kt, 삼성 3-2 꺾고 시범경기 첫 승

2018-03-13 15:44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kt 위즈가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시범경기 첫 승을 올렸다.

kt는 1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 고영표가 5이닝 동안 53개의 공을 던져 5피안타 5탈삼진 1사구 1실점으로 호투했고, 류희운과 심재민(1실점), 엄상백, 김재윤이 1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묶었다. 타선에서는 윤석민과 강백호, 오태곤이 타점을 올렸다. 교체 출전한 김동욱은 2루타 2개로 타격감을 과시했다.

삼성에서는 신인 양창섭이 4이닝 동안 79구를 던져 3피안타 4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쾌투했다. 양창섭에 이어 황수범과 권오준(1실점), 한기주, 최충연(비자책 실점)이 1이닝 씩을 소화했다. 타선에서는 배영섭이 동점 솔로 홈런을 기록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양 팀 모두 정예 멤버로 경기에 나섰다. kt가 정현(유격수)-박경수(2루수)-멜 로하스(중견수)-윤석민(지명타자)-황재균(3루수)-유한준(우익수)-강백호(좌익수)-장성우(포수)-오태곤(1루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삼성은 박해민(중견수)-김상수(유격수)-구자욱(우익수)-러프(1루수)-이원석(3루수)-강민호(포수)-박한이(지명타자)-배영섭(좌익수)-손주인(2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삼성이 먼저 점수를 뽑아냈다. 삼성은 2회초 선두 이원석이 중전안타를 치고 출루, 1사 후 나온 박한이의 중전안타에 3루를 밟았다. 이어 배영섭의 땅볼 때 홈인하면서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kt가 3회말 정현의 2루타와 윤석민의 우전안타를 묶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 팀 투수들의 호투 속 추가 득점이 나지 않다 kt가 6회 한 점을 더 내고 점수를 뒤집었다. 선발 양창섭이 내려가고 황수범에 이어 권오준이 마운드에 오른 가운데, 황재균의 우전안타 후 김동욱의 2루타로 무사 1·3루 찬스가 만들어졌다. 그리고 강백호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났으나 그 사이 황재균이 홈을 밟으면서 2-1 역전에 성공했다.

8회초 배영섭이 심재민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쏘아올리며 다시 2-2의 균형을 맞췄으나 8회말 삼성 최충연이 올라온 후 만루 기회를 잡은 kt가 오태곤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다시 3-2로 앞섰다. 삼성은 9회초 득점을 올리지 못했고, kt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수원,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2018년 가장 추했던 연예인 best는 누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남녀 호불호 극명히 갈리는 돈까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2018 올해의 걸그룹 멤버 30인

군대는 무조건 안가야 되는이유

프로듀스 역대 시즌 통틀어 비쥬얼 원톱

망할줄 알았던 가브리엘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