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P 이호연 사장, 오늘(14일) 별세…젝키·핑클 배출한 제작자

2018-02-14 08:2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이호연 DSP 미디어 사장이 14일 별세했다.

14일 DSP 미디어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이호연 사장이 이날 별세했다"며 "현재 유가족이 고인의 빈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호연 사장은 지난 2010년 뇌출혈 증상으로 쓰러진 후 오랜 투병생활을 한 바 있다.

이호연 사장은 소방차, 잼,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이효리, SS501, 카라 등 유수한 팀들을 발굴하고 배출한 인물.

지난 2009년 제24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제작자상을 수상했고, 2011년에는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공로상을 받았다.

지난 2015년 10월에는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으며, 당시 카라 박규리와 한승연이 투병 생활 중인 이호연 사장을 대신해 대리 수상을 한 바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DSP

So Hot-! TALK

이정도 조건이면 여자가 까다로운것도 아닌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정재원 불쌍하다는 사람들이 간과하는점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택신' 김택용 근황

차원이 다른 디씨 대식가 식단 ㅎㄷㄷ

아니 한국인이 원래 그렇게 친절했냐

싸이클에서도 흔히 쓰인다는 매스스타트 희생 전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