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인피니트 "재계약 당시, 회사 흩어져도 팀은 지키기로 합의"

2018-01-13 15:31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인피니트가 재계약 당시 상황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인피니트가 출연했다.

이날 컬투는 인피니트에게 "최근 재계약을 했다던데, 그럴 때는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지 않냐"고 질문했다.

리더 성규는 "멤버들한테 '선택은 개인이 하는 거다. 본인의 인생이다. 후회없이 결정해라. 내가 뭔가 말하기보다는 본인이 알아서 잘 선택했으면 좋겠다. 그렇지만 난 할 거다' 이렇게 이야기했다"며 "이걸 안한다고 해서 내가 뭐라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본인이 책임질 문제다. 그러고 그 날 밥은 내가 샀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이에 컬투가 "성규의 이 발언과 이날 밥을 산 게 재계약 선택에 도움이 됐냐"고 멤버들에게 되물었고, 성열은 "사실 나는 어딜 가든 (성규) 형이 가는 곳을 따라 가려고 했다"며 성규에 대한 깊은 신뢰를 표했다.

또 성종은 "일단 팀을 지키고 싶었다. 성규형도 잘해왔고 멤버 형들도 잘해와서 현명하게 잘 대처했다"고 이야기했고, 동우는 "'회사가 흩어져도 인피니트는 지키자' 이런 이야기도 했었다. 그래도 (성규) 형이 현명하게 현실을 잘 본다. 그래서 형을 믿고 좀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So Hot-! TALK

백종원한테 욕먹은 회기동 고깃집 세트메뉴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그랜드캐년 한국인 추락사고 현재 반응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전효성의 연애 스타일

안사면 후회하는 닌텐도 스위치 필수 악세서리

작년 이 맘때 쯤 LCK 상황

아프리카 여캠 역대 1티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