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윤상 아닌 EDM프로듀서 원택X탁과 작업…템포 빨라졌다"

2017-11-14 16:25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러블리즈가 윤상 작곡가 팀 원피스가 아닌 EDM프로듀서 원택(1Take)과 탁(TAK)과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러블리즈는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세 번째 미니 앨범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가수 윤상이 속한 프로듀싱팀 원피스의 곡으로 주로 활동했던 러블리즈는 이번 앨범에서는 원택과 탁의 프로듀싱을 받았다.

러블리즈는 "새로운 팀과 작업을 하게 됐는데, 본래 러블리즈가 가지고 있는 색깔에 새로운 모습을 더했으니 기대해달라"며 "러블리즈의 세계관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떨리고 기대된다"고 말했다.

수정은 "기존 러블리즈 곡보다 템포도 빨라져서 보컬들이 고생했다"며 "윤상 선생님 곡과는 다르게 강한 템포의 곡이다. 지애와 지수의 사랑스러운 보이스가 키포인트"라고 귀띔했다.

한편 러블리즈는 이날 오후 6시 타이틀곡 '종소리'와 더불어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 전곡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컴백에 나선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울림

So Hot-! TALK

이영호가 말하는 아프리카 운영자 김봉준 욕설 정지사건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30대 미혼녀도 거르는 남자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여자들이 싫어하는 노래방 남자 행동들

[LOL] 오늘 공개된 리메이크 아칼리

아프리카BJ한테 별풍 2000만원어치 쏜 아내

철구 지혜 술 먹방 중 딥키스.gi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