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전 "주로 SM곡 작곡…VAV 신곡은 서로에게 도전"

2017-02-17 17:08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프로듀서 라이언 전이 함께 작업한 VAV와의 작업 이야기를 전했다.

VAV는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새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컴백 쇼케이스를 가졌다.

VAV의 신곡 '비너스'는 아이오아이 '와타 맨(Whatta Man)', 태연 '아이(I)', 샤이니 '뷰(View)', 레드벨벳 '덤덤(Dumb Dumb)'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라이언전과 DR의 협업으로 탄생한 곡. 펑키한 비트 위에 메이저 풍의 멜로디를 더해 강한 중독성을 유발한다.

라이언 전은 "대표작이 샤이니 '루시퍼', 엑소 '러브 미 라잇(Love Me Right)', 태연 '아이(I)' 등일 정도로 주로 SM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에 곡을 줬다"며 "그러다보니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었고 신인에게 곡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기에 '비너스'는 나에게나 VAV에게나 서로에게 도전이다"라고 말했다.

라이언 전은 "요즘 아이돌은 어둠이 몰려오는 것 같은 콘셉트를 많이 하는데 좀 더 새롭게 해보고 싶어서 펑키한 곡을 접목시켰다"며 "노력하는 친구들이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VAV는 18일 0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비너스'를 발표하고 활동에 나선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박지영 기자

So Hot-! TALK

지나가는 남자여자 다 쳐다보게 만드는 몸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알고보니...개꿀잼 몰카였던거임...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걸그룹 출신 손재주 원탑 ㄷㄷㄷ

블리자드에서 리마스터 해줬으면 하는 게임

소속사 사장님도 포기한 망나니 걸그룹

노량진에 온 투자왕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