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난' 손흥민 품격, 베일에게 'PK 양보'한 사연

2020-12-04 08:57


[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손흥민이 골 욕심이 날 만한 상황에서 팀 동료 가레스 베일에게 페널티킥을 양보했다.


토트넘은 4(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에 위치한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J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LASK린츠와 3-3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승점 1점을 따내 6차전 결과와 상관없이 32강행을 확정 지었다.

전반 초반부터 토트넘은 린츠의 기세에 밀렸다. 전반 42분 미콜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0-1로 뒤진 전반 추가시간, 토트넘은 안드라데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이는 베일이었다. 베일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볼을 골문 왼쪽 하단에 꽂았다. 베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자신이 키커로 나서게 된 이유를 밝혔다.

베일은 페널티킥 키커가 손흥민이나 나 둘 중 한 명이었다. 손흥민이 기꺼이 양보해줘 골을 넣을 수 있었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당초 토트넘의 페널티킥 담당은 주포 해리 케인이다. 이날 경기에선 케인이 부상으로 빠져 손흥민과 베일이 키커로 정해진 것으로 보인다.

베일은 이날 페널티킥 득점으로 프로 통산 200득점을 달성했다. 이에 모르고 있었지만, 기분이 좋다. 후에 되돌아볼 수 있는 기록이라 생각한다. 골을 넣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So Hot-! TALK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짠했던 것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김구라 아들이 아버지 여친을 부르는 호칭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넷플릭스 드라마 브리저튼의 몽환적 배경

시베리아 오지에 식량을 배달하는 트럭

인생은 커맨더지코처럼

부산의 10만원짜리 빵세트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