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 "아빠 앞에서 욕도 했다"…힘들었던 가정사 고백 (사랑을 싣고)

2020-12-02 17:07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가수 김송이 힘겨웠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부모의 이혼으로 힘들었던 김송의 가슴 아픈 가정사가 공개된다.

이날 어린 시절 살았던 아파트를 찾은 김송은 불화가 심했던 부모의 이혼 후 방황했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가정을 돌보지 않는 아버지로 인해 어머니는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고 여기에 더해 방 세 칸 중 두 칸을 세를 주어야 했다고. 이로 인해 어머니와 사 남매는 한방에 모여 살았다.

결국 몸과 마음이 지친 어머니는 김송이 중3 무렵 이혼을 선택했고 집을 떠났다. 그때부터 밤이면 집을 나서 나이트클럽을 전전했다는 김송은 “반항이 너무 심해서 아버지 앞에서 욕까지 하고 그랬다”며 엇나갔던 지난날을 후회했다.

이후 성인이 된 김송이 그리웠던 어머니와 호주에서 다시 만나게 된 날, 어머니는 급성 말기 암 판정을 받았고, 이후 한국으로 모셔와 매일 간병했지만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며 자책했다.

특히 김송은 여덟 번의 시험관 시술 끝에 낳은 아들 선이를 안고 펑펑 울었던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어머니 때문이라고 밝혀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추억의 음식으로 수제비를 꼽은 김송은 “혼자서 수제비를 먹으면서 엄청 울었다”고 해 과연 여기에는 또 어떤 슬픈 사연이 숨겨져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So Hot-! TALK

여자들이 남자에게 관심있을 때 하는 행동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안정환이 황선홍에게 평생 술을 사야하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걸그룹 망해도 걱정 안되는 아이돌

요즘 마스크 쓰면서 느끼는 좋은점

박옥자 & 소우릎 / 우정잉 & 오킹 이별 정리

1초 뒤가 너무 궁금한 사진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