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전종서 "서태지 인기, 유튜브로 간접체험…영화 정서와 잘 맞아" (인터뷰)

2020-11-30 16:1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전종서가 '콜'에 등장한 서태지 음악을 유튜브로 공부했다고 밝혔다.

전종서는 30일 넷플릭스 영화 '콜'(감독 이충현) 관련 화상인터뷰를 진행했다.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전종서는 1999년의 영숙 역을 맡아 서연 역의 박신혜와 함께 극을 이끌었다. 

극 중 영숙은 서태지의 팬으로 설정됐다. 이에 현재를 사는 서연은 전화 너머로 서태지 곡을 들려주기도. 전종서는 실제 서태지의 노래를 듣고 영숙 캐릭터와 연결지었다. 

그는 "왜 서태지를 선택했는지는 대본을 읽고 단번에 알 수 있을 정도로 이유가 명확하게 느껴졌다. '콜'과 너무 어울리는 음악이었고, 뮤지션이었다. 서태지의 모든 음악이 그렇진 않지만 일부 음악이 영숙이와 굉장히 맞아떨어지고, 이 영화의 정서와 맞아떨어지더라. 같이 미쳐버릴 것 같은 게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세대가 아니라 유튜브로 서치를 했는데, 그때의 뜨거운 열기와 많은 소년 소녀 팬이 서태지에 미쳤던 이유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했다. 그걸 영화에 드러낸다기보단, 그걸 알고 영숙이를 표현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넷플릭스

So Hot-! TALK

아직도 논쟁 제일 많은 수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학연 혈연 지연으로 면접 뚫는 스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우리나라에 존재하는 전설적인 나무들

원더우먼1984 논란의 장면

여자도 군대가야 된다는 것들은 미친놈들임

지금 이랬으면 백퍼 김봉준 기사로 도배됐을듯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