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경우의 수' 옹성우, 멜로 샛별로 거듭났다…해피엔딩 속 빛난 존재감

2020-11-29 08:0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옹성우가 토요일 저녁을 꽃길 로맨스로 가득 채웠다.

2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최종회에는 우여곡절 끝에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알콩달콩 사랑을 나누는 이수(옹성우 분)와 경우연(신예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1년간의 여행에서 촬영한 사진으로 사진전을 열게 된 수는 우연이 찾아올 것을 기다렸지만 우연은 나타나지 않았다. 착잡한 감정에 사로잡힌 수에게 엄마 원정(김희정)이 다가와 우연에 대한 나쁜 기억을 잊으라고 조언했지만 수는 “나쁜 기억이 아니야 나한텐”이라며 아픈 마음을 털어내려고 애썼다. 이를 안타깝게 지켜본 원정은 우연에게 찾아갔고 수가 우연을 진심으로 사랑했음을 전했다.

원정을 통해 수의 마음을 믿게 된 우연은 수가 있는 전시회장으로 향했다. 자신을 향한 수의 진심이 담긴 사진을 보게 된 우연은 수를 만나 아직도 그를 사랑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긴 오해와 방황 끝에 재회한 두 사람은 서로를 더 깊이 알기 위해 노력했고 수는 우연과 함께하는 시간 속에서 온전한 행복을 느끼게 됐다.

한편 여행을 떠난 이수와 친구들은 그곳에서 결혼을 앞둔 진주(백수민), 상혁(표지훈) 커플과 웨딩 스냅 사진을 촬영하고 캠핑하는 등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그러던 중 둘만의 시간 갖게 된 수와 우연은 서로를 운명으로 생각하며 앞으로의 행복을 약속해 시청자들에게 꽉 닫힌 해피 엔딩을 선사했다.

지난해 ‘열여덟의 순간’에서 과묵하고 순수한 소년 ‘최준우’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잔잔한 울림을 주었던 옹성우는 전작과 결이 다른 캐릭터 '이수' 또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옹성우는 "미모만으로도 신은 나한테 충분히 불공평했어" 등 자신감 가득한 능글 대사를 천연덕스럽게 소화해냈을 뿐 아니라 슬픔, 분노, 기쁨 등 인물의 다채로운 감정선을 유연하게 오가며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청춘 로맨스물에 도전한 옹성우는 매주 금, 토요일 저녁 시청자들을 설렘에 빠뜨리며 '멜로 샛별'로 거듭났다. 옹성우는 따뜻하고 애잔한 눈빛으로 여심을 흔들었을 뿐만 아니라 쉴 틈 없는 심쿵 모먼트를 만들어내며 작품의 로맨틱 지수를 끌어올렸다. 이처럼 옹성우는 '경우의 수'를 통해 로맨스까지 연기 스펙트럼의 확장을 이뤄내며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해지는 20대 기대주로서의 성장을 이뤄냈다.

한편 옹성우는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를 통해 첫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JTBC

So Hot-! TALK

여자들이 남자에게 관심있을 때 하는 행동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안정환이 황선홍에게 평생 술을 사야하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걸그룹 망해도 걱정 안되는 아이돌

요즘 마스크 쓰면서 느끼는 좋은점

박옥자 & 소우릎 / 우정잉 & 오킹 이별 정리

1초 뒤가 너무 궁금한 사진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