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전일, '만삭' 김보미 발톱 관리해주는 남편 "고마워" [★해시태그]

2020-11-26 17:2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김보미가 남편 윤전일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보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도 내가 할 수 있음 하지. 처음이자 마지막이겠지? 고맙다. 심쿵 아빠"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윤전일이 김보미의 발톱을 관리해주고 있는 모습이다. 출산 임박한 김보미를 위해 직접 발톱을 관리해주는 윤전일의 달달한 면모가 부러움을 자아낸다. 

한편 김보미는 윤전일과 결혼했으며 곧 출산을 앞두고 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김보미 인스타그램 

So Hot-! TALK

대구 사람들이 먹는다는 미나리 삼겹살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의사가 60명의 간호사 중 1명과 결혼한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결혼정보회사 여직원이 말하는 페미

어느 버스 회사의 3500원 식단

이런 컨셉은 아프리카TV에서도 먹히는가

미국 최고의 부촌 클라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