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 찬열-로제 합성 사진 "법적 책임 물을 것" [공식입장]

2020-10-29 16:58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가짜 뉴스 유포 행위'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29일 디스패치는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선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디스패치는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표했다.

29일 오전 찬열의 전 여자친구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찬열이 자신과 교제 중 다른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했다. 이 글과 함께 지난 2018년 확산됐던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가 함께 찍힌 합성 사진도 재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찬열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입장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디스패치, SNS

So Hot-! TALK

초등학생들 세금을 대놓고 횡령하는 뻔뻔한 선생님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회사 신입이 100만원짜리 코트 망침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우연히 찍힌 여자연예인 데뷔전 모습

15년전 한때 여자들 사이에 미친듯이 유행했던 치마

집에 게임방까지 만든 유부남의 최후

당시 칸이 말하는 SKT 1557 후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