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슬리피 짠내 일상… 제시, 생활 애교로 반전 매력 [종합]

2020-09-20 00:3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제시와 래퍼 슬리피가 출연했다.

1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제시와 슬리피가 각각 일상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제시는 화려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넓은 평수의 집을 공개했다. 제시의 사진뿐만 아니라 입간판까지 전시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제시 매니저가 등장했고, "제시 누나 매니저를 하면 힘들지 않냐고 한다. 사람들이 착각하고 계신 것 같아서 제보하게 됐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특히 제시는 반려견 츄위를 대할 때 애교가 넘치는 말투로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이에 제시 매니저는 "애교가 많다. 츄위를 사랑하다 보니 애교가 나오는 것 같다. 애교 부리는 걸 징그러워한다. 본인은 애교 부린다는 걸 모르는 것 같다"라며 귀띔했다.

더 나아가 제시는 제시 매니저가 센스 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제시 매니저는 제시의 입맛에 맞춰 시럽이 많이 들어간 커피를 준비하고 칭찬으로 제시의 기분을 들뜨게 민들어주는 등 매니저로서 세심한 면모를 과시했다.

두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슬리피였다. 슬리피는 "PVO 엔터테인먼트 대표다. 직접 차렸다. 홀가분하게 혼자 하고 싶은 마음도 컸고 오라는 데도 없었다. 한 군데도 없엇다. 은근 있을 줄 알았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슬리피는 "직원 복지가 우선이다. 사실 한 명 있다. 월급이 아직 최저임금이다. 개인 스케줄은 무조건 내가 간다. 벌이가 많이 괜찮아졌다. 저축도 한다. 제일 중요한 건 짠 내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어서 나왔다"라며 털어놨다.

슬리피는 한남동에 거주 중이라고 말했고, "한남동도 동이지 않냐. 크다. 발품 팔아서 아담한 집을 마련했다. 주변에 얻어먹을 데도 많다. '그냥 가져가세요'라고 하면 '네'라고 하는 게 습관이 됐다"라며 덧붙였다.

제작진은 "짠 내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어서 나온 거 아니냐. (집에) 없는 게 없더라"라며 만류했고, 슬리피는 "앞 광고로 많이 받았다. 안마 의자도 그렇고 제가 연락드렸다. 보통 연락이 온다. 에어컨 내가 산 거다. 돈 벌어서"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슬리피는 1994년식 올드카를 타고 이동했고, "차를 구입할 때 경제적으로 힘들었다. 일부러 타는 느낌이 났으면 좋겠다. 감성이 있구나"라며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슬리피는 트로트 분야에 도전한 것에 대한 악플을 언급했고, "그렇다. 제가 대세를 좋아하고 유행에 민감하다"라며 인정했다.



슬리피는 '보이스트롯' 우승을 목표로 무대를 준비했고, 유지나의 추천으로 만난 보컬 트레이너에게 레슨을 받았다. 보컬 트레이너는 "음정이 안 맞는다. 지금으로서는 우승 못 한다"라며 독설했고, 슬리피는 "(사람들이) 음정 잘 맞는 편이라고 하더라"라며 변명했다.

보컬 트레이너는 "잘못 알 고 있는 거다"라며 못박았고, 음정과 발음을 교정했다. 슬리피는 레슨을 받은 후 한결 발전한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보컬 트레이너는 "(우승은) 아직 어렵다"라며 솔직한 성격을 엿보였다.

슬리피는 식사를 함께 할 사람을 찾던 중 영탁과 영상 통화했다. 영탁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무대를 칭찬했고, 두 사람은 공동 작업을 하기로 했다. 

슬리피는 "곡비가 비싸냐"라며 걱정했고, 영탁은 "같이 만드는데 무슨 곡비냐. 나 지인들한테 곡비 안 받는다"라며 안심시켰고, 실제 슬리피는 영탁과 새 앨범을 추진 중이라고 자랑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홍콩해방' 각인 신청했다 거절당해서 난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남자의 첫경험 나이 상관관계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핵무기 시설로 오인 받은 구식 아파트

홍진영이 주는 고추 먹는다 vs 안먹는다

새로운 아이폰 출시 될 때마다 겁나 웃김

나락갔던 야생마 3개월만에 복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