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김대명 "버스 타고 멍 때리기 좋아해…요즘도 모자·마스크 쓰고 타"

2020-08-13 08:44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김대명이 버스를 자주 타는 이유를 밝혔다. 

13일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이하 '철파엠')에서는 배우 김대명이 출연했다.

평소 심야 버스를 타는 걸 좋아한다는 김대명. 그는 "요즘은 모자 쓰고 마스크 끼면 제가 누군지 잘 모른다. 버스 타는 게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이어 "맨 앞자리에 타서 멍 때리는 것도 좋아하고 예전에도 맨 앞자리에 앉아 대본 체크하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한편 김대명이 출연하는 영화 '국제수사'(감독 김봉한)는 난생 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이다.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또한 영화 '돌멩이'(감독 김정식)는 오는 9월 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So Hot-! TALK

이정도 스킨십이면 그냥 없던 정도 생길듯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북한 피격 공무원 유족의 분노...ㄷ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추석 연휴 제주도에 30만명 여행간다

밀라 요보비치 딸 근황

현재 욕먹고있는 박보검 닮은꼴 고딩

곽민선 누님 최근 몸매 비율 ㄷ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