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레트로 황제' 변신…선미 커플 댄스 '우아+경쾌'

2020-08-07 07:2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박진영이 '레트로 황제'로 변신한다. 

지난 6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된 박진영 새 싱글 '웬 위 디스코 (듀엣 위드 선미)(When We Disco (Duet with 선미))' 두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티저는 쇼윈도 속 새하얀 원피스를 보고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듯한 박진영의 애처로운 눈빛으로 시작한다.

이어 과거로 돌아간 듯 흑백 화면으로 전환되고 복고 풍 의상을 입은 박진영과 선미가 등장한다. 두 사람은 현란한 스텝의 디스코와 커플 댄스를 선보이며 극강의 케미스트리를 뿜어낸다. 서로를 지그시 바라보는 눈빛 연기 역시 또 하나의 볼거리다.

영상 후반부에는 어둠 속 의문의 남성이 등장하고 곧이어 낯선 사람들에게 제압당해 무대 밖으로 끌려나가는 박진영의 모습이 나와, 뮤직비디오 본편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복고의 매력이 가득 담긴 티저는 당시를 기억하는 이들에게는 추억을, 이 매력을 잘 모르는 세대에게는 신선함을 선사한다.

'디스코의 제왕' 존 트라볼타(John Joseph Travolta)를 주인공으로 1970년대 디스코 열풍을 담은 영화 '토요일 밤의 열기'(Saturday night fever), 그리고 역시 존 트라볼타와 우마 서먼(Uma Thurman)의 커플 댄스로 유명한 ‘펄프 픽션'(Pulp fiction)을 오마주해 레트로 감성과 디스코 분위기를 제대로 담았다. 특히 가요계를 대표하는 '댄싱킹' 박진영과 '댄싱퀸' 선미가 선보이는 디스코 스텝이 경쾌하면서도 우아함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박진영은 존 트라볼타와 같은 디스코 의상 핏을 구현하기 위해 평소보다 철저히 식단을 관리해 더욱 슬림한 몸매를 자랑했다는 후문. 중학교 시절 친구들과 함께 춘 춤을 토대로 직접 구상했다는 안무가 2020년 여름 가요계에 디스코 바람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화려한 디스코의 향연, 색다른 레트로 스타일링, 박진영과 선미의 환상적 조화까지 모든 요소가 더해져 역대급 뮤직비디오 탄생을 예고한 가운데, 중독성 강한 신곡 후렴구도 공개돼 풀버전 음원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박진영이 최초로 선보이는 유로디스코 풍 신곡 '웬 위 디스코 (듀엣 위드 선미)'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하루 전인 11일 오후 6시에는 뮤직비디오가 선공개될 예정이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So Hot-! TALK

현재 일본에서 화제중인 어떤 아역 배우의 인터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주식 해볼까 하는 사람이 꼭 봐야 할 인터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올해 2달 남았는데 아직도 0 컴백

스타벅스 에스프레소 저렴하게 먹는 꿀팁

요즘 여자들이 유튜브로 돈 버는 방법

BJ 이유란 겨울동화니코 코스프레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