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김호중 병역 특혜? 부탁받은 적 없다"

2020-07-12 15:1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병무청이 가수 김호중의 입대 관련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12일 병무청은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하거나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며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이다. 병무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 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 측은 한 50대 팬이 군 고위층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입대 특혜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김호중 소속사 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군대 문제는 재검 신청을 해놓은 상태이며,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1991년 생인 김호중은 지난달 15일 입대 영장을 받았으나 연기 신청을 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So Hot-! TALK

아이돌 대기실 문화를 바꾸는 중인 신인 그룹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라떼는 말이야는 95년생부터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여동생이 아무리 이뻐도 가능 vs 불가능

서비스업의 고충을 알게 해준 게임

[LOL] T1 사장님 조마쉬 드디어 칼뽑았다

푸르 근황 예상과 현실..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