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감독 '최정원과도 주먹 인사'[포토]

2020-07-10 21:53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NC가 선발투수 루친스키의 6이닝 1실점 호투와 나성범의 4안타 맹활약에 힘입어 12:2의 스코어로 LG에게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NC 이동욱 감독이 최정원과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So Hot-! TALK

유가족 두 번 울린 광주 납골당 침수 상황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47만원짜리 레고 신상.jpg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어느 걸그룹의 사진찍는 방법

새로 나온 과자 리버스 쵸코하임

신재은 정도면 한국 상위 1%다? 아니다?

연애발표한 빵귤이 열혈들 상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