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선미 "지코 '아무노래' 싫어…너무 많이 나와 지겨웠다"

2020-07-10 16:5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선미가 "지코의 ‘아무노래’가 싫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올 여름을 더욱 핫 하게 만들어줄 가수 선미, 지코, 그룹 몬스타엑스에 셔누, 주헌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이들은 '핫' 하고 '힙' 한 패기로 형님학교를 뒤흔들었다. 특히 몬스타엑스 셔누와 주헌은 툭 치면 나오는 예능감과 눈을 뗄 수 없는 춤 솜씨로 형님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선미의 입담 역시 눈길을 끌었다. 선미는 원곡자 지코 앞에서 “지코의 ‘아무노래’가 싫었다"라고 폭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텔레비전을 틀면 ‘아무노래’가 너무 많이 나와서 지겨웠다는 것. 선미는 "한번도 챌린지를 한 적이 없었다"라고 밝혔지만, 이날 지코와 함께 즉석에서 ‘아무노래 챌린지’를 선보여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한편, 신곡 ‘Summer Hate’의 위트 넘치는 챌린지로 돌아온 지코는 챌린지 댄스 원 포인트 레슨에 나섰다. 출연진은 '아는 형님' 본 방송 끝에 붙는 ‘뮤직비디오’를 걸고 챌린지 댄스에 응했다. 너나 할 것 없이 열을 올리며 모두가 챌린지에 동참했다는 후문.

올 여름 핫한 가수 둘 선미와 지코의 합동 챌린지 무대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JTBC

So Hot-! TALK

아이돌 대기실 문화를 바꾸는 중인 신인 그룹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라떼는 말이야는 95년생부터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여동생이 아무리 이뻐도 가능 vs 불가능

서비스업의 고충을 알게 해준 게임

[LOL] T1 사장님 조마쉬 드디어 칼뽑았다

푸르 근황 예상과 현실..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