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차' 박해진 "데뷔 초 내 연기 전파낭비, 지금은 여유로워졌죠" [엑's 인터뷰③]

2020-06-30 08:0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2006년 KBS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로 데뷔해 풋풋한 모습을 보여준 배우 박해진이 어느덧 15년 차 배우가 됐다.

주인공으로서 책임감도 생겼고 현장에서 중심축 노릇을 톡톡히 한다.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에서도 마찬가지다. 선배 김응수와 후배들 사이에서 없어서는 안 될 역할을 했다.

“신경을 안 쓸 순 없어요. 선배님을 마냥 대하기에는 어려운 친구들도 있고 선배님이 보시기에는 어드바이스를 해주기에도 애매한 친구들도 있을 테고요. 저는 다 편하거든요. 선배님은 선배대로 후배는 후배대로 편해요. 어떻게 보면 중요한 역할이었을 것 같아요. 동생들이 불편해하지 않고 선배님도 편하게 대해줘 잡음 없는 작품이 나올 수 있지 않았나 해요.”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 ‘하늘만큼 땅만큼’, ‘에덴의 동쪽’, ‘열혈 장사꾼’, ‘내 딸 서영이’, ‘별에서 온 그대’, ‘닥터 이방인’, ‘나쁜 녀석들’, ‘치즈인더트랩’, ‘맨투맨’, ‘포레스트’ 영화 ‘치즈 인 더 트랩’, 그리고 ‘꼰대인턴’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했다. 중국에도 진출해 한류 스타로 인기를 누렸다. 

“데뷔 때도 지금도 연기에 임하는 자세는 같아요. 누구보다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열심히 하고 있고요. 다만 데뷔 초에는 스킬이 부족해 피치 못할 사정으로 그런 모습을 보여드려 심심한 사죄를 드리고 싶어요. 처음이라 이 정도면 잘 한 거지라는 생각은 프로의 세계에서 있을 수 없어요. 제가 나온 작품을 보면 스스로 전파낭비라 할 정도에요. 지금 봐도 깜짝 놀라요. ‘내가 이렇게 했다고? 감독님이 왜 오케이 하셨지. 포기하셨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때가 오히려 열정적일 순 있지만 힘이 잔뜩 들어가고 긴장된 모습이 들어가서 좀 더 어색한 모습이 비쳐진 반면 지금은 좀 더 여유로워졌어요. 예전에는 하나하나 계산한 것 같아요. 상대가 어떻게 하든 내가 준비한 것에 푹 빠졌다면 지금은 많이 비웠어요. 이제는 그 감정까지 기억할까봐 대사를 잘 외우지 않아요. 현장에서 리허설하며 많이 맞춰보면서 대사를 숙지하는 편이에요.”

신인 시절 연기력 논란을 겪기도 했지만 작품을 거듭하며 성장했다. 데뷔 초 작품들이 독이 아닌 약이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래선 안 되겠다고 저를 리마인드 시켜줬어요. ‘하늘만큼 땅만큼’ 덕분에 생활 연기가 편해졌고요. ‘에덴의 동쪽’에서는 출생의 비밀과 암투를 표현해야 하는데 심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이러다 죽겠구나 싶었어요. 힘들게 연기한 만큼 많이, 조금은 더 빨리 성장한 것 같아요. 예전 작품을 보면 그게 상처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연기했더라고요. 되게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신인 때는 다 그런가 봐요. 요즘에는 신인 친구들이 다 잘해요. 저 친구들은 처음인데도 참 잘한다는 생각도 하고요. 꼰대 같지만 저 때는 안 그랬거든요. 그런 걸 가르쳐주는 사람이 없이 깨지면서 배울 때였어요. 되게 꼰대 같네요.” (웃음) 

'꼰대인턴’ 촬영을 무사히 마무리한 박해진은 신작 ‘크라임퍼즐’ 촬영에 돌입한다. 동명의 인기 스릴러 웹툰을 원작으로, 경찰대학교의 주목받는 교수인 한승민이 연인인 유희의 아버지를 살해한 후 CCTV 앞에서 미소를 지으며 범인이 자신임을 알리는 것으로 시작한다. 아버지를 죽였다는 연인의 자백을 믿을 수 없어 사건을 다시 조사하는 프로파일러 유희와 한승민이 벌이는 10번의 취조를 그린다.

박해진은 경찰과 협조해 많은 사건을 해결해 온 천재 범죄심리학자이자 역대급 사이코패스 기질을 지닌 인물을 연기한다. ‘꼰대인턴’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감옥에 있는 동안 경찰과 면회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담는데 텍스트로 담기에는 굉장히 복잡하고 어려워요. 벌써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걱정이긴 해요. 웹툰상으로 보면 제가 취조를 당하는 거고 앉아서 계속 썰을 풀어요. 지루하지 않고 현장감 있게 연기하려 고민하고 있어요. 아직 대본을 제대로 읽지 못했는데 하나하나 만들어갈 생각입니다.”

'포레스트' '꼰대인턴’에 이어 ‘크라임퍼즐’까지 쉴 틈 없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원동력을 물으니 “일도 있을 때 하는 거다. 언제까지 날 찾아주겠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일이라는 게 되게 힘드니 쉬고 싶다고 생각한 적도 분명히 있어요. 좋은 작품이 있을 때마다 하고 쉴 시간에는 푹 쉬어야죠. 저는 사실 목표가 없어요. 정해놓고 살지 않아요. 정해 놨을 때 목표에 다다르지 못할 때 예전에는 상실감이 있었거든요. 차츰 더 내려놓게 되는 것 같아요. 지금 작품을 잘 마무리하는 게 목표이고 오늘 하루를 무탈하게 무사히 잘 보내는 게 목표입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마운틴무브먼트



So Hot-! TALK

6년 동안 정산 한번도 못 받은 피에스타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귀여움 싹 빠지고 여자가 된 오마이걸 아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한국에 성희롱은 범죄라는 인식을 심은 인물

일본어 고집하는 사장님 논란

핵썼다가 혼난 임요환

릴카 컴퓨터 본체 ㄷ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