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직원 줄어간다…아무도 연락 안 해" 고충 토로

2020-05-30 00:0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만화가 기안84가 회사를 걱정했다.

2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직원들에게 회식을 제안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84는 퇴사 예정자를 위해 직원들에게 회식을 제안했다. 그러나 기안84는 직원들에게 거절당했다.

게다가 기안94는 "사람이 늘지는 않고 줄어만 간다. 여기 별로냐. 왜 나가는 거냐. 업종 변경해야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기안84는 직원들이 퇴근한 후 늦게까지 홀로 일했다. 기안84는 "아무도 나한테 연락을 안 한다. 만날 사람도 없다"라며 외로워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레드벨벳 아이린 술버릇.jpg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LOL] 씨맥 아빠가 소유하고있는 차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독립한 후로 사이가 더 좋아졌다는 그룹

[블박] 버스 전용차로 사망 사고.gif

이마트 피코크 곧 나올 신제품

별풍선 13만개 받은 아리샤 풍벽지 클라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