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기승' 류중일 감독 "대타 홍창기, 임무수행 완벽" [잠실:코멘트]

2020-05-22 22:01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끈질기게 따라붙은 LG 트윈스가 KT 위즈를 상대로 짜릿한 끝내기 승리로 2연승을 달성했다.

LG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팀 간 1차전 홈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2연승을 달성, 10승(5패) 고지를 밟고 1위 NC와의 승차를 좁혔다.

선발 케이시 켈리는 1회 4실점을 했지만 6이닝까지 제 역할을 다하고 마운드를 내려갔고 ,진해수와 여건욱, 최동환과 김대현이 마운드를 지켰다. 9회를 막은 김대현이 시즌 첫 승. 타선에서는 채은성이 2경기 연속 홈런 포함 2안타, 박용택도 2안타 1득점을 기록했고, 김현수가 시즌 7호, 통산 1134호, 개인 6호 끝내기 안타를 기록했다.

7회까지 2-5로 끌려가던 LG는 8회 채은성의 투런포로 한 점 차로 따라붙었고, 9회말 정근우 볼넷, 대타 홍창기 2루타, 유강남 자동 고의4구로 만들어진 무사 만루에서 김민성이 KT의 실책성 플레이로 안타를 기록, 5-5를 만든 LG는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9회 김대현이 위기 상황에서 잘 막아줬고, 공격에서는 8회 추격하는 채은성의 2점 홈런, 그리고 9회 대타 홍창기가 임무 수행을 완벽히 잘해줬다. 그리고 마지막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승리할 수 있었다"고 짜릿헀던 이날 끝내기 승리를 돌아봤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쿠팡에 긴급 투입된 의료진이 남긴 후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서울 부동산 심각하다는 말이 계속 나오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은근 다리 예쁜거 모르는사람 많은 여돌

예비군 엘리베이터 이용 금지 논란의 진실

황정민-이정재 주연의 새 영화 ㄷㄷㄷ

나는푸르 쌩얼드립에 즙 짠게 어이없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