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김경민 "김우빈과 눈 주위 살짝 닮아, 송가인과 컬래버 하고파"

2020-04-09 16:49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앳된 황소'에서 '수소'로 성장한 김경민이 '정오의 희망곡'을 '들었다 놨다' 했다.

김경민은 9일 오후 방송한 MBC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미스터트롯'에서 정을 나눈 나태주, 홍잠언과 함께 출연해 청취자들을 만났다.

'춘자야'로 시원스런 가창력과 흥을 뽐내며 '정오의 희망곡'의 문을 활짝 연 김경민. 특히 곡의 마지막 부분에는 '춘자야'를 '신영아'로 개사, 웃음을 선사했다.

김경민은 이어지는 본격적인 토크타임에서 별명을 향한 귀여운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0.5초 김우빈'이라는 별명에 대해 "0.5초는 인정한다. 얼굴보다는 눈 주위가 살짝 닮은 것 같다"면서 "앞으로는 '트로트계의 김우빈'이 되겠다"고 호탕하게 웃어보였다.

또 '미스터트롯'으로 스타덤에 오른 뒤 고향에서의 뜨거운 반응을 인증했다. 김경민은 "계룡시에 플래카드가 17개가 달렸다. 동네 거리마다 다 달린 것 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즉석에서의 발라드로 '트로트 DNA'를 드러내기도 했다. 김경민은 "친구들이 노래방에 가면 발라드를 못 부르게 한다"면서 이루 '까만 안경'을 열창, 구성진 꺾기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진 질문 타임에서 그는 유산슬과 송가인의 동시 녹음 요청이 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송가인을 선택한 뒤 "이제 '앳된 황소'가 아니라 '수소'다"라면서 "앞으로 많이 사랑해주시고, 만나서 듀엣곡 한번 꼭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김경민은 "이렇게 '정오의 희망곡'에 나오게 돼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는 트로트가수가 되겠다.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힘차게 말했다.

김경민은 시원한 입담과 예능감을 비롯해 라이브 무대를 선사하며 흥을 돋웠다. 함께 출연한 나태주와의 리액션, 홍잠언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경민은 '미스터트롯' 이후 더신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고 본격적인 가수 활동을 준비 중이다.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서도 팬들과 적극 소통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So Hot-! TALK

인싸들 제주도 가면 무조건 먹고온다는 음식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4일전 브라질에서 목격된 UFO 사건 영상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로데오에서 목격된 우주소녀 실물

대한민국 흙수저들 밥상 모음

월 3000씩 버는 한국 그림쟁이

철구 타비제이 언급 총정리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