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장민호 "'미스터트롯' 출연 고민 多, 잘되는 꼴 못 보겠더라" [포인트:톡]

2020-04-01 16:2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장민호가 ‘라디오스타’에서 ‘미스터트롯’ 출연의 진실을 털어놓았다. 이를 들은 임영웅, 영탁, 이찬원은 충격받은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1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 측은 시기 질투가 꽃피는(?) 사이 좋은 트롯맨들의 모습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 장민호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폭로했다. 동료 가수들의 ‘미스터트롯’ 출연 소식이 들리는 와중에도 장민호는 ‘무조건 안 나간다!’라고 단언했던 것.

첫 오디션 날 같은 대기실을 썼던 영탁 역시 빨간 옷을 입고 등장한 장민호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털어놔 장민호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장민호는 “고민을 진짜 많이 했다”라며 입을 열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얘네들이 나간다고 하더라. 가만히 생각해봤는데 얘네들이 송가인처럼 잘되는 꼴을 못 볼 것 같았다”라고 반전 속마음을 털어놔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김국진이 “근데 결국 이들이 송가인처럼 잘됐다”라고 반문하자 장민호는 “제가 그 밑에 바짝 붙어있다. 격차가 많이 났으면 땅을 치고 후회했을 것”이라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영상 마지막에는 홍진영이 “’라스’에 혼자 못 나왔으면 어땠을 것 같냐”고 질문했다. 솔직한 속마음으로 모두를 빵 터트렸던 그가 이번엔 어떤 대답을 내놓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한편 '라디오스타'의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은 1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쿠팡에 긴급 투입된 의료진이 남긴 후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서울 부동산 심각하다는 말이 계속 나오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은근 다리 예쁜거 모르는사람 많은 여돌

예비군 엘리베이터 이용 금지 논란의 진실

황정민-이정재 주연의 새 영화 ㄷㄷㄷ

나는푸르 쌩얼드립에 즙 짠게 어이없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