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일, 코로나19 여파에 소극장 콘서트 취소…"팬 건강이 우선" [공식입장]

2020-04-01 07:27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가수 정준일의 소극장 콘서트가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취소됐다.

지난달 31일 소속사 엠와이뮤직은 공식 팬카페 및 멜론티켓을 통해 “정준일의 2020 소극장 콘서트 ‘겨울’을 손꼽아 기다리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드린다. 코로나19로 인해 밀폐된 공간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건 무리라고 판단되어 남은 공연을 최종 취소하기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지난 2월 20일부터 3주간 총 12회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던 ‘겨울’은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인해 첫 주 4회 공연만 진행되고, 남은 8회 공연은 4월 첫째 주 이후로 연기됐다.

그러나 학교 개학이 재차 연기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도 지속되면서 정준일과 소속사 측은 이대로 공연을 진행하기 무리라고 판단, 결국 공연을 취소했다. 대관료, 시스템 계약금, 물품 구입비 등으로 손해금액만 1억여 원이 발생했음에도 팬들의 건강을 우선 생각한 결정이었다.

소속사 측은 “확진자의 해외 유입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또 한 번 연기를 하여 혼란을 드리기보다 모두 건강하게 다음을 기약하는 게 좋을 것 같다. 공연 연기와 취소로 불편을 겪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재차 양해를 구했다.

이어 “오랫동안 저희가 준비한 공연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불편을 드렸다. 하루빨리 상황이 마무리되어 밝은 모습으로 만나 뵙기를 기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미 예매가 완료된 티켓은 전액 환불 조치될 예정이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엠와이뮤직

So Hot-! TALK

쏘아가 아프리카 이적 후 시즌 1호 즙.gif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의외로 한국에서 탄생한 음식 9가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여자친구 엄지 미모 근황 ㄷㄷ

울산 공무원들 사고침.jpg

지금은 볼수없는 오다센세 전성기시절

푸르 타요한테 쓰는 편지 전문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