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십세기 힛트쏭' 김민아, 웃음 가득한 첫 방송…김희철과 찰떡 케미

2020-03-28 13:40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김민아가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첫 방송의 포문을 성공적으로 열었다. 

지난 27일(금) 첫 방송된 ‘이십세기 힛-트쏭’은 뉴트로 복고가 대세인 시대에서 레트로 음악 감성을 찾는 프로그램으로, 첫 회는 ‘세기말 텐션 甲 힛-트쏭 TOP10’으로 꾸며졌다.

김민아는 데뷔이래 처음으로 TV 예능 프로그램 MC역할을 맡아 당돌한 입담, 유쾌한 리액션, 넘치는 흥 등 자신의 매력을 마음껏 뽐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는 기존의 음악 차트쇼에서 볼 수 없던 모습들로, 명실상부 새로운 예능 MC 캐릭터의 탄생을 알리게 된 것. 

김민아는 첫 등장부터 세기말 컨셉에 맞춰 한껏 높이 묶은 분수 머리에 선명한 가르마와 반짝이 가루, 이마에 붙인 은박지, 오버핏 셔츠와 백바지 등 파격적인 90년대 댄스 가수 패션을 완벽히 소화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이어진 오프닝에서 김민아는 “사실 이런걸 밝혀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김희철보다 제가 섭외가 먼저 됐다. 그리고 제가 고른 거다.”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제가 간택이 된 거군요”라며 폭소하는 김희철에 “후보가 여럿 있었는데”라는 농담을 덧붙이는 등 두 사람은 신들린 티키타카로 초반부터 찰떡같은 케미를 보여줬다.

‘나미 하면 생각나는 것’이라는 질문에 김민아는 “저 별명이 나미 친이다”와 같은 거침 없는 대답을 하는가 하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스페이스 에이(Space A)’에게 “(저작권료가)얼마씩 들어와요?”라고 묻는 등 그만이 할 수 있는 특유의 선 없는 입담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후끈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눈, 코, 입을 전부 개방하는 파격적인 리액션은 물론 좋아하는 노래를 열창 하다가 중간에 편집을 당하고, 흥이 오르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막춤을 선보이는 등 매 순간 열정적으로 프로그램에 임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거침없는 입담과 시키는 건 뭐든 다 열심히 하는 ‘웃음 열정 만수르’의 매력으로 금요일 밤을 유쾌하게 물들인 김민아가 계속해서 어떤 즐거움을 전하게 될 지 많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김민아가 출연하는 KBS Joy ‘이십세기힛-트쏭’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So Hot-! TALK

김민아 보면 뜨고 사라지는거 한순간이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90분 안에 다 먹으면 420만원 줍니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한국에서 활동중인 일본 여자중에 甲

만약 핵 3발을 쏠수있다면 어디다 쏠꺼임??

맥심화보까지 찍었던 여자 아나운서

외질혜 vs 향이 집밥 비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