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이재명→이혜훈,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긴급처방인가, 포퓰리즘인가

2020-03-26 17:17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으로 우리 경제가 내수와 수출 모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는 24일 소상공인과 기업,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100조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면제 조치도 계획 중이다.

지자체들은 재난기본소득 또는 각종 긴급지원금 지급하며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나섰다. 경기도는 4월부터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총 1조 3천억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다른 지자체들도 주민들에게 10만 원씩 지급하거나 저소득층에게 긴급자금을 지원하고 나섰다. 그러나 보수 야권에서는 재난기본소득을 “위기를 틈 탄 선거용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26일 방송되는 ‘100분토론’에서는  재난기본소득 도입과 정부의 긴급 지원 대책을 둘러싼 찬반 논란을 다룬다. 막대한 돈을 풀어야 하는데 누구에게 어떻게 지원할 것이냐가 쟁점이다. 현금 지원의 경우 취약계층 중심으로 선별적으로 해야 할지, 아니면 모든 국민에게 현금을 주어야 할지, 의견이 엇갈린다.

감세정책은 어떻게 할 것인지, 그리고 2차 추경의 규모와 방법은 무엇인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 신세돈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이혜훈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등 여야 패널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진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So Hot-! TALK

아이린 찬열사건으로 알수있는 교훈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미국 필라델피아 근황 ㄷ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버버리가 좋아요 누른 블핑 지수 인스타

[LOL] 담원이 잘하는거지 LCK는 3부리그

인천 고등학생 킥보드 사망사고 cctv

감탄만 나오는 봉준이의 미친 섭외력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