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코어] '8연승 질주' 대한항공, 한국전력 완파하고 1위 탈환

2020-02-19 20:29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대한항공은 8연승으로 1위 탈환을, 한국전력은 8연패에 빠지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대한항공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한국전력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5-18, 25-1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22승8패, 승점 62점을 만든 대한항공은 8연승을 질주, 우리카드(22승7패·승점 61)를 제치고 다시 1위로 올라섰다. 반면 한국전력은 6승23패(승점 22)로 8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날 대한한공은 정지석과 비예나가 나란히 14득점을 올리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정지석은 서브에이스 5개와 블로킹 3개를 기록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또 곽승석이 8득점, 진성태가 7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한국전력에서는 가빈이 12득점, 김인혁이 9득점을 올렸다.

대한항공이 일찌감치 1세트 주도권을 잡았다. 곽승석과 비예나를 앞세운 대한항공은 14-10으로 점수를 벌렸고, 정지석의 오픈 공격과 진성태의 속공, 비예나의 연속 득점 후 곽승석의 블로킹으로 20점 고지를 밟았다.한국전력은 이승준 퀵오픈, 김인혁 블로킹으로 따라붙었으나 대한항공이 위기 없이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 역시 대한항공이 흐름을 금방 잡아냈다. 13-11에서 곽승석의 백어택, 비예나의 오픈 득점으로 달아났고, 한국전력의 범실이 잇따르며 점수를 쌓았다. 이어 정지석이 연속 서브에이스를 성공시키며 점수는 19-12, 7점 차가 됐다. 대한항공은 손현종과 진성태의 득점으로 점수를 추가, 여유롭게 2세트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결국 한 세트도 한국전력에게 내주지 않았고, 한국전력은 한 세트도 따내지 못 하고 이날 경기가 끝났다. 15-12에서 비예나의 오픈 득점 후 한국전력의 범실로 빠르게 점수가 벌어졌다. 이후 정지석의 서브득점으로 20점 고지를 밟은 대한항공은 손쉽게 승점 3점과 8연승을 완성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So Hot-! TALK

강은비 BJ 무시하던 연예인 복수한 방법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 : 우리남편 변호사 인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요즘 부자 전용 택배 서비스 ㅗㅜㅑ

아이린 공항에서 실물 포스

가끔 생각나는 햄버거 ㄹㅇ

초승달 근황 떳다 ㅠ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