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 출신 연기학원 원장, 미성년자 수강생 성폭행 의혹…"사귀던 사이" 해명 [종합]

2020-01-28 01:07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유명 영화인 출신 연기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수강생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27일 채널A '뉴스A'에서는 이름 있는 영화인이었던 연기학원 원장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연기학원 원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연기가 꿈이어서 학원에 등록했지만, 원장으로부터 지속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첫 성폭행은 독립영화를 찍으면서 벌어졌다고. 

A씨는 인터뷰를 통해 "제 표정에서 감정이 너무 안 나온다고 따로 원장실로 불러서 몸을 더듬고 하다 (원장이) '불감증인가?' (당시에는) 불감증 이런 말을 들어도 솔직히 무슨 뜻인지도 몰랐고"라고 말했다. 이어 집과 모텔에서 일 년간 성폭행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다짜고짜 집으로 부르셨다. 방 네 개가 있었는데 책방(서재) 같은데 불러서 그냥 딱 하나 (옷을) '까.'"라고 했다며 "(처음엔) 놀랐는데 아무렇지 않은 척, 대담한 척 했다. 왜냐하면 많이 들어왔고 그 사람한테. 여배우로서 감독이든 매니저든 몸을 바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수없이 말했다"고 전했다.

A씨는 정신적으로 세뇌된 상태라 성폭행을 거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같은 주장에 원장은 당시 A씨와 사귀는 사이였다며 그 증거로 주고받은 다정한 내용의 메시지를 일부 공개했다. 집으로 부른 건 촬영을 위해서였고, 모텔을 여러 번 간 건 맞지만 오히려 집에 가기 싫다는 A씨의 요구로 갔을 뿐, 성관계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이 원장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여성은 두 명 더 있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원장실로 불려가 탈의를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원장이 평소에도 여배우의 성상납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해 파문을 예고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채널A 방송화면

So Hot-! TALK

임요환과 페이커.jpg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군생활할때 호불호 갈리는 스타일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어느 술집의 2만5천원짜리 안주 한상차림

깜빵간 토쟁이들 외제차의 최후

필리핀 꽃뱀 vs 영국어머니

울프의 RCK (aka. 틀챔스) 기획 관련 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