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향해 인종차별' 13세 번리 팬, 경찰 조사받는다 (英 스카이스포츠)

2019-12-10 09:27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한 번리의 13세 팬이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번리도 구단 성명을 통해 이 같은 행위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8일(이하 한국시각)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경기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선보였던 손흥민은 전반 32분 EPL을 넘어 세계 축구사에 회자될 골을 넣었다. 자기 진영에서부터 상대 골문 앞까지 약 73m를 달려 마무리까지 성공시켰다. 손흥민의 환상적인 득점에 현지에서도 브라질의 전설 호나우두와 비교하는 등 찬사가 쏟아졌다.

최고의 날이 됐지만, 한 팬의 상식 이하 행등으로 인해 눈살이 찌푸려지는 일이 생겼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13세의 어린 번리 팬이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행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카이스포츠는 "번리는 인종차별 행위를 한 어린 팬을 즉각적으로 쫓아냈다. 보호자와 동행한 10대 팬은 현지 경찰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번리는 공식 성명을 통해 "우리는 모든 종류의 차별에 대해 무관용한 정책을 가할 것이다. 축구 내에 일어나고 있는 차별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당국과 협력할 것이다. 해당 팬과 가족에게 연락해 인종차별 반대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할 것"이라며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PA



So Hot-! TALK

아침부터 게임방송보며 공부하는 여자연예인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설날 명절 군대 미리보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언제부터인가 코밖에 안보이는분

아무도 성공한 사람이 없는 피자

페미코인 탄 설현 근황

아윤 트위치 이적설 정리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