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다이크에 분노 표한 호날두 누나 "너보다 훨씬 잘났어"

2019-12-03 14:45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의 징난섞인 도발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누나 카티아 아베이로가 대신 분노를 표했다.

프랑스 축구 전문매체 프랑스 풋볼은 3일 새벽(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샤틀레 극장에서 2019 발롱도르 시상식을 개최했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는 이 시상식에서 개인 통산 6번째 발롱도르를 거머쥐며 3위에 오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5회)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메시와 함께 강력한 수상 후보로 꼽힌 반 다이크는 아쉽게 2위를 차지했다.

호날두는 이 시상식에 참여하지 않았다. 비슷한 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있던 이탈리아 세리에A 시상식에 참여했다. MVP와 베스트11에 오른 호날두는 발롱도르 현장 대신 수상 가능성이 더 높은 곳을 택했다.


호날두가 참석하지 않자 현지 언론들은 이를 일제히 보도했다. 그리곤 시상식에 참여한 반 다이크에게까지 이에 대한 질문을 했다. 네덜란드 방송사는 반 다이크에게 "호날두가 참여하지 않았으니, 라이벌이 한 명 줄어든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반 다이크는 "호날두가 내 라이벌이었나?"라며 농담 섞인 대답을 했다.

자국 방송사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가진 농담에 가까운 말이었지만, 카티아 아베이로는 발끈했다.

카티아 아베이로는 자신의 SNS 계정에 반 다이크와 방송사가 주고 받은 인터뷰 내용을 게재하며 "내 생각엔 완전히 좌절감 빠지고 비현실적인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라고 말을 시작했다. 이어 "반 다이크, 너가 간 곳은 호날두가 몇 천 번은 왔다 갔어. 호날두가 우승을 세 번할 동안 너는 한 번도 하지 못했지"라며 반 다이크를 조롱했다.

카티아 아베이로는 "호날두는 포르투갈 대표로 결승전(2018/19 유럽축구연맹 네이션스 리그)에서 네덜란드를 꺾었어. 넌 앞에서 눈물을 흘렸지"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호날두의 또 다른 수상 경력과 개인상 경력을 언급하며 반 다이크를 과할 정도로 깎아내렸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 연합뉴스, 카티아 아베이로 SNS



So Hot-! TALK

안준영 PD가 마음에 안들었던 프듀48 선발 라인업..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로또갤 스피또 1600장 빌런 등장...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역시 이분이 1위였던게야.gif

GS25 신상 치즈김밥의 위엄

필라테스 하시는 분들은 다 이쁜듯

헝가리에서 인종차별 당한 한국인 유튜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