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측 "귀화 관련 보도 사실 NO…허위보도 법적 조치할 것" [전문]

2019-11-20 16:56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 측이 허위보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20일 유승준 법률대리인 측은 "유승준은 귀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어제(19일)부터 나오고 있는 '유승준이 입국 후 귀화 방안을 고민 중'이라는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9일 채널A뉴스 인터뷰에서 (유승준씨는)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서 만약에 입국을 하게 된다면 공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지 고민을 해보겠다는 입장이었다. 위 발언은 발음이나 전후 맥락상 '기여'에 관한 것임이 명백함에도 이를 '귀화'라고 잘못 표현하는 허위 기사들로 인하여 또다시 논란이 양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하여 깊은 유감이다"고 말했다.

또한 법률대리인은 앞으로의 허위보도에 대해 적극 조치를 취할 것을 시사했다. 이들은 "허위 기사는 유승준에 대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 유승준과 그 가족들은 이로 인해 너무나 큰 고통을 받고 있으며 이제는 더 이상 이를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적극 고려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유승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자신의 귀화 가능성을 언급한 기자 5명의 실명을 거론하며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다음은 유승준 법률대리인 입장 전문이다.

유승준 법률대리인 입장문

2019. 11. 20.

1. 유승준씨는 귀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어제부터 나오고 있는 ‘유승준씨가 입국 후 귀화 방안을 고민 중’이라는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위 기사들은 유승준씨의 법률대리인(법무법인 세종 김형수 변호사)이 2019. 11. 19. 채널A뉴스 인터뷰에서 위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인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위 인터뷰에서의 발언은 “(유승준씨는)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서 만약에 입국을 하게 된다면 공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지 고민을 해보겠다는 입장이고요,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구상하거나 준비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입니다(04:50~05:03). 위 발언은 발음이나 전후 맥락상 “기여”에 관한 것임이 명백함에도, 이를 “귀화”라고 잘못 표현하는 허위 기사들로 인하여 또다시 논란이 양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2. 아울러 유승준씨 측에서는 앞으로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법적 조치를 포함한 엄정한 대응을 해나갈 예정임을 알려 드립니다.

유승준씨는 과거 가수 활동 당시에는 1999. 6. 17. 최초 군입대 관련 오보에 대하여 바로 다음 날 소속사 차원에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이에 다음날 정정기사가 나오는 등 허위 보도에 적극 대응해 왔으나, 2002년 입국금지 이후로는 허위 보도에 대하여 적극적인 대응을 하기 어려운 입장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를 악용하여 2015. 5.경 이른바 아프리카TV 욕설 논란 등 조금만 사실확인을 해 보면 쉽게 알 수 있는 사항에 대하여도 명백한 허위 보도가 양산되고 있으며, 이러한 허위 기사는 유승준씨에 대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유승준씨와 그 가족들은 이로 인해 너무나 큰 고통을 받고 있으며, 이제는 더 이상 이를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에 유승준씨는 앞으로는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적극 고려할 예정임을 알려 드리는 바입니다.

법무법인(유한) 광장 변호사 윤종수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 임상혁, 김형수, 류정선

yeoony@xprotsnews.com / 사진=유승준 인스타그램

So Hot-! TALK

요즘 학교에서 여학생한테 하면 안되는 성추행 행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라이엇 코리아 직원과 씨맥의 믿을수없는 통화내용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사나가 학창시절 울면서 급식을 먹었던 이유

월급170 버는 직장인 가계부

음주사고 피해자 레전드 사이다 후기

고시생이 라면 하나로 하루를 버티는 법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