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김혜윤·로운, 모르는 사이로? 역대급 전개에 안타까움 폭발

2019-10-24 07:25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사라졌다 다시 돌아온 로운의 달라진 태도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한 치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속도감 있는 전개와 쉴 틈 없는 반전 스토리로 시선을 붙들었다.

놀랍도록 달라진 ‘어하루’의 분위기에 안방극장의 폭발적 반응이 이어졌다. 특히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중계와 맞붙은 상황에서도 오히려 시청률이 상승, 주춤하지 않는 직진 상승세로 놀라운 화제성과 영향력을 모두 입증했다. 14회 최고 시청률은 4.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했다.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3.2%를 기록, 상승 돌풍을 이어갔다.

지난 23일 방송된 13, 14회에서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가 다시 돌아온 하루(로운 분)의 180도 달라진 모습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스토리를 바꾸려던 대가로 하루가 없어지는 일을 겪은 은단오(김혜윤)는 몹시 충격을 받았지만 하루가 없이도 아무렇지 않게 흘러가는 만화 속 세상을 바라보며 속상함과 체념의 감정을 느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던 중 은단오는 다시 돌아온 하루를 발견하고 뛸 듯이 기뻐했지만 곧이어 놀랄 만한 반전이 또 한 번 펼쳐졌다. 하루는 은단오와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했고 그동안 적대적이었던 백경(이재욱 분)을 잘 따르는 친구 역할로 만화 속 세상에 돌아오게 된 것. 자신과 있었던 추억을 모두 잊어버리고 심지어 자신에게 쌀쌀맞게 대하는 하루의 태도에 큰 상실감과 상처를 받은 은단오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슬픔을 고스란히 전하며 ‘맘찢’을 유발했다.

드디어 자아를 찾은 뒤 은단오를 향해 직진하는 백경의 모습도 긴장감을 형성하며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자신이 만화 속 캐릭터이며 은단오가 엑스트라라는 사실을 깨달은 백경은 은단오를 향해 “네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건 나야. 내가 도와줄게, 진심으로”라고 말하며 그녀의 운명 개척 모험에 또 다른 변수가 될 것임을 암시했다.

한편 14회 말미에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스토리가 이어질 것임을 예고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능소화 노리개를 하고 한복을 입은 은단오가 호위무사복을 입은 하루에게 말하는 모습이 등장하며 과거 두 사람의 인연에 대한 힌트를 제공, 다시 한 번 임팩트 강한 엔딩으로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탈코르셋 강요당한 에일리 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한국놈들 안 와도 된다며 큰 소리친 대마도 근황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걸그룹 버스터즈 민지 탈퇴한 이유

라이스버거 크기 논란.jpg

트와이스에 미친 21살 스시녀

김봉준이 복귀하자 벌어진 일들 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