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10년 전 꿈꿨던 KS 무대, 이정후가 바라는 오직 한 가지

2019-10-21 18:00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MVP에 대한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 팀 승리만 생각한다."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두산은 김태형 감독을 비롯해 오재일, 이영하가 참석했고 키움은 장정석 감독과 이정후, 이지영이 자리했다.

정규시즌 3위였던 키움은 LG와의 준플레이오프, SK와의 플레이오프를 넘어 '업셋'에 성공했다. 탄탄한 투타 전력을 앞세워 5년 만에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키움은 창단 첫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해 준플레이오프에서 어깨 부상을 당했던 이정후는 이번 가을을 통해 아쉬움을 씻어내고 있다. 특히 플레이오프에서 5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하며 '이정후 시리즈'를 만들었다는 평을 들었다. 

이정후는 "이번 가을야구 매 경기가 재밌고 즐겁다. 한국시리즈까지 올라와서 두산이라는 좋은 팀과 경기할 수 있게 돼서 감사하다"며 "작년에는 첫 포스트시즌이라 떨리고 신기했는데 직접 경기장에서 뛰고 있으니 뜻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다가오는 한국시리즈에서 KBO리그 역사상 전무후무한 기록에 도전한다. 부친인 이종범 코치는 1993년, 1997년 한국시리즈 MVP를 수상한 바 있다. 이정후가 이번 한국시리즈 MVP가 된다면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부자(父子) MVP 기록이 만들어진다. 

때문에 이정후에게 이번 한국시리즈는 더욱 임하는 자세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그는 "10년 전 아버지가 잠실구장에서 우승하는 모습을 봤고 내가 커서 이 무대를 밟게 됐다. 나도 커서 저런 무대에서 뛰고 싶다 생각하며 야구를 해왔다"며 "뜻깊고 영광스럽다.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1차전부터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MVP 욕심'은 부리지 않겠다고 했다. 이정후는 "내가 노린다고 MVP를 탈 수 있는 게 아니다. 플레이오프와 마찬가지로 내 역할, 해야할 일만 신경쓰고 있다. 팀이 이기는 것만 생각해서 MVP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대신 팀 동료인 조상우의 MVP 수상을 기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매일 관계 요구하는 남편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페미니스트 대통령 문재인의 일침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린 뒤태, 옆태, 앞태

페미언냐의 일주일 지출금액

날 면도기는 무조건 싼거 쓰면 되는 이유

아동학대 의심 해외 유튜버 ㄷ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