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이해인→프듀X 연습생 폭로…"센터 선발·파트 분배 모두 조작" [종합]

2019-10-16 00:4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CJ ENM이 제작한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아이돌학교' 출연자들이 직접 조작 논란에 대해 얘기했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조작 논란이 제기된 Mnet '프로듀스X101', '아이돌학교' 출연자들이 촬영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해인은 '프로듀스 101 시즌1' 출신으로,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다. 투표 1위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마지막 방송에선 탈락해 충격을 안긴 인물. 최근 그의 아버지가 '아이돌학교' 조작 논란을 세상 밖으로 꺼내놓은 후, 함께 입을 열었다. 

이날 이해인은 "제 일이지 않나. 부모님 입을 통해서 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모님을 방패로 삼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도 들고"라는 말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돌학교' 첫 오디션부터 비리가 있었다고 밝혔다. 

사실 이해인은 제작진에게 3천명이 임하는 오디션장에 가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했다. 그런데 촬영 전날 담당 작가가 가달라고 했고, 이에 현장에 갔다고. 그는 "'아이돌학교' 오디션을 어디서 봤냐고 물어보면 대답을 못 할 거다. 안 봤으니까. (3천명은) 이용당한 거다"라고 말했다. 

'아이돌학교'에 출연한 다른 연습생 A씨도 "제작진 측에서는 물어보면 그냥 갔다고 하라고 했다. 저는 그 자리에 있지 않았다"고 이해인의 말에 힘을 실었다. 

오디션 곡 선택에서도 이상한 점이 있었다. 이해인이 트레이너들에게 칭찬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곡에서 탈락했던 것. 이에 대해 이해인은 " 미안하다고 하더라. 이렇게 이미 정해져있었다고"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또한 "공사된지 얼마 안 되서 페인트 냄새가 가득하고 환기가 되지 않았다. 이불 한번만 털어도 먼지가 엄청 났다. 피부가 예민한 애들은 피부병이 날 정도다", "건강도 안 좋아지고 생리도 안했다. 생리를 안 하거나 하혈하거나 다 그랬다", "성장기니까 먹어야 하는데, 막 울고 그랬다. 애들이 창문 깨고 탈출한 적도 있다"는 출연자들의 폭로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아이돌학교' PD는 "그 얘기 듣고 깜짝 놀랐다. 밥을 안 줬다고 하는데 저희 급식소가 있었다. 그 친구들을 밥을 되게 잘 먹어서 살이 쪄서 걱정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해인의 탈락은 '아이돌학교' 시청자들에게 당황스러운 일이었다. 줄곧 상위권을 유지해왔기 때문. 팬들이 확인한 투표수와 제작진이 밝힌 득표수에도 큰 차이가 있었다. 이에 이해인이 이의를 제기하자, CJ ENM 측은 "실시간 1위가 너다. 널 위한 팀을 만들어주겠다. 데뷔를 시켜주겠다"는 말을 했다. 이해인은 이 같은 이야기를 전하며 "아빠가 이의제기 하고 싶다고 했을 때 하지 말라고 했다. '계란으로 바위치기 아닌가'(라고 생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 '아이돌학교' 조작 논란의 시작에는 '프로듀스X101'이 있었다. 마지막회에서 예상 밖의 결과가 나오며 의문이 제기됐고, 투표수에서도 의문점이 발견되면서 조작 논란이 고개를 든 것. 하지만 연습생들은 촬영 초반부터 이러한 낌새를 눈치채고 있었다.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연습생 C씨는 "센터 선발하는 거 자체가 원래 연습생들이 뽑는거였다"며 "근데 갑자기 바꿔서 연습생 친구가 된 거였다. 원래 다른 회사 친구가 센터로 뽑혀있었다. 갑자기 투표 방식을 변경하겠다고 이야기를 하더라"고 폭로했다. D씨 역시 "원래 센터가 본인이 돼서 오열하고 그랬는데 갑자기 촬영 도중에 국민 프로듀서가 뽑는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곡 파트 분배에도 문제가 있었다. 작곡가 주도로 파트가 분배돼야 하지만, 그러지 못했다는 것. D씨는 "갑자기 안준영 PD가 데리고 나간다. 데리고 나가서 1시간 동안 얘기한다"고 말했다. 

제작진 역시 이 같은 상황을 이야기했다. 제작진A씨는 "'누구를 집중적으로 찍어라', '어떤 모습으로 찍어라' 이렇게 내려온다"고 말했고, 제작진 B씨는 "'얘를 띄워라'라고 직접 얘기하진 않는다. '얘 분량 좀 늘리자', '얘 분량 좀 줄이자'고 한다"고 설명했다. 

연습생들은 누가 탈락하고 합격할지도 알 수 있었다고 했다. D씨는 "보자마자 '이 기획사 되겠다', 1회 보고 느꼈다. 스타쉽이다. 처음부터, 분량부터 그 회사를 밀어줬다. 스타쉽 전용', '스타쉽 채널', '스타쉽 듀스'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중 한 명은 후반부에 분량을 몰아받았고, 결국 데뷔까지 했다. 연습생 A씨은 "어떤 친구가 경연곡을 알고 있었다. 자기 안무 선생님이 알려줬다더라"며 스타쉽 연습생이 경연곡을 미리 알고 있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MBK엔터테인먼트도 언급됐다. "MBK 두 명 넣어주기로 해놓고 한 명 넣어줬어"라는 이야기가 있었다는 것. 

울림엔터테인먼트도 마찬가지. A씨는 "(어떤 연습생이) 난 안 될 것 알고 있었다. 우리 울림 팀장님이 '어차피 난 안 될 거라고 얘기했어'라고 하더라. 울림에서는 한 명만 데뷔시킬거라고 얘기했다고. '아 진짜로 내정된 게 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X101' 안준영 PD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프로듀스X101'을 통해 발탁된 엑스원에는 MBK엔터테인먼트가 2명,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2명, 울림엔터테인먼트가 1명 소속돼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외국 유투버의 2000만원으로 48시간 서울 여행하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불법주차 300번 신고한 사람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이효리 인스타에 올라온 술취한 윤아

현금으로만 먹을수 있다는 3000원 돈까스

요즘 증가하고 있다는 운전 유형 중 하나

우정잉-오킹 연애질 최대 피해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