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 설리 부검 계획…"정확한 사인 규명 위해"

2019-10-15 17:05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경찰이 가수 겸 배우 설리의 부검을 계획하고 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 측은 "유가족의 동의하에 설리의 부검을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고인의 부검을 위해 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의 검토 후 부검 영장이 발부되면 본격적인 절차가 진행된다.

아직까지 다른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기에 경찰은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조금 더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설리는 14일 오후 3시 21분 경 성남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숨진채로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가 신고했으며, 경찰 및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한편, 고인의 장례 및 발인은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 다만 팬들을 위한 별도의 조문 장소가 마련돼 추모가 가능하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So Hot-! TALK

탈코르셋 강요당한 에일리 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한국놈들 안 와도 된다며 큰 소리친 대마도 근황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걸그룹 버스터즈 민지 탈퇴한 이유

라이스버거 크기 논란.jpg

트와이스에 미친 21살 스시녀

김봉준이 복귀하자 벌어진 일들 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