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스코어] '오지환 결승타+고우석 SV' LG, 키움 꺾고 준PO 기사회생

2019-10-09 17:09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가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기사회생 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앞선 1차전과 2차전에서 모두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벼랑 끝에 몰렸던 LG는 이날 승리로 승부를 4차전으로 끌고갈 수 있게 됐다.

LG 선발 케이시 켈리는 경기 초반 흔들렸으나 점차 안정감을 찾고 6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이어 송은범과 진해수, 정우영, 고우석이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채은성과 정주현이 2안타 1타점을 올렸고, 페게로도 홈런을 쏘아올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키움이 1회부터 선취점을 냈다. 1사 후 이정후가 우전안타로 출루, 켈리의 폭투로 2루를 밟았다. 그리고 박병호의 좌전안타에 이정후가 홈을 밟아 1-0 리드를 잡았다. 키움은 2회에도 이지영과 김규민의 연속 안타로 기회를 잡았고, 서건창의 적시타로 2-0을 만들었다.

LG도 반격했다. 2회말 LG는 볼넷으로 출루한 채은성이 유강남의 스트레이트 볼넷 후 정주현의 안타 때 홈인했다. 그리고 채은성은 4회말 1사 후 이승호의 직구를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기면서 2-2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키움이 추가 득점을 내지 못한 사이 LG가 역전에 성공했다. 7회 정주현이 우전 2루타를 쳤고, 우익수 샌즈가 공을 더듬는 사이 3루까지 진루했다. 그리고 곧바로 오지환의 희생플라이가 나오면서 정주현이 태그업, 점수를 3-2로 뒤집었다.

앞서나간 LG는 8회말 김상수 상대 페게로의 솔로포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그리고 9회초, 1,2차전에서 무너졌던 고우석은 이날 팀의 2점 리드를 지켰고, 승부를 4차전으로 이끌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박지영 기자

So Hot-! TALK

소녀시대 태연 100만 유튜버 등극 소감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오피셜] 발롱도르 후보 최종 30인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올해 서른살 박보영 와꾸 근황

본인이 대식가인지 아닌지 판별해주는 짤

아이돌 홈마들 부러운점 甲

아프리카 보면서 릴카 같은 여캠은 처음이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