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유동근, "집 명의 누구" 조병규 질문에 "남의 재산이 궁금하냐"

2019-09-22 14:4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MBN 예능 '자연스럽게'에 게스트로 출격한 배우 유동근이 구례댁으로 거듭난 아내 전인화와의 평소 애칭 및 부부싸움 화해법, 집안 경제권까지 속속들이 공개하며 현실 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게스트 유동근이 아내 전인화와 함께 현천마을 이웃 김종민, 조병규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밤 손질을 하던 유동근에게 김종민은 조심스럽게 "혹시 서로 부르시는 애칭이 있으시냐"고 물었다.

이에 유동근은 "동팔이라고도 하고…"라고 대답했고, 김종민과 조병규는 "그러고 보니 인화 선배님 휴대폰에는 효섭이라고 저장돼 있더라"라고 말했다.

효섭은 유동근의 출연작인 '같이 살래요' 속 배역명으로, 유동근은 "드라마가 잘 되라는 뜻으로 그렇게 불렀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종민, 조병규는 "내조의 여왕이시다"라며 부러워했다. 유동근은 또 "요즘은 내가 아내를 가끔 마님이라고 부른다"며 머슴과 마님 관계임을 인증했다.

생전 싸울 일이 없어 보이는 두 사람이지만, 유동근은 "말다툼이 있을 때도 있다"고 말했고 김종민은 "화해법이 혹시 있으신가요?"라고 물었다.

두 사람의 화해법은 문자 메시지였다. 유동근은 "아내가 사과할 일이 있을 땐 문자를 꼭 보내주고, 내가 문자로 마님이라고 부르며 사과하면 풀리는 편"이라고 말했다.

김종민과 조병규는 동화부부 집안의 경제권이 어디 있는지도 궁금해 했다. 유동근은 "전적으로 아내에게 맡긴다. 용돈이라도 받으면 다행"이라고 답했다. 이에 조병규는 당돌히 "그럼 집 명의는 누구 앞으로 돼 있으시냐"고 물었고, 순간 당황한 유동근은 "남의 재산이 뭐 그리 궁금하냐"고 면박을 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종민, 조병규와의 대화를 통해 결혼 전 있었던 큰 교통사고 때문에 한때 전인화와 연락을 끊기도 했던 사연을 공개한 유동근은 전인화에 대해 "의리를 지키고 싶은 사람"이라고 표현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예전에는 자주 업어줬는데, 이번에 업어줬더니 예전 같지 않더라"라며 약한 모습도 보여 김종민, 조병규를 폭소하게 했다.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So Hot-! TALK

외질 오늘 방송 한짤로 요약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서새봄 사과방송 내용.jpg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조현이 스타킹을 자주 신는 이유

30평 45억짜리 아파트

여자아이돌판 최고 춤꾼의 위엄

라면 기가 막히게 끓이는 방법

close